현인택 통일 내정자, '통일부 폐지 주장?" 파문
상태바
현인택 통일 내정자, '통일부 폐지 주장?" 파문
  • 양두석 기자
  • 승인 2009.01.29 1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 "인수위 시설 통일부 폐지론 적극 개진" 보도
현인택"통일부 폐지 문제, 소관업무 아니었다" 해명

▲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제주출신 현인택 고려대 교수가 이명박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시절, 통일부 폐지를 주도했다고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확산되고 잇다.

현 내정자는 이에 대해 "통일부 폐지문제는 소관업무가 아니었다"며 적극 부인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29일 CBS에 따르면 당시 인수위 외교통일안보분과위원회에서는 박진 간사와 현인택, 홍두승 인수위원 등 3명이 통일부 폐지 등을 골자로 하는 이명박 정부 외교통일정책의 청사진을 그렸고, 특히 현 내정자는 인수위 시절 외교통일 분야를 담당하면서 사실상 통일부 폐지론을 적극 개진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인수위 외교통일분과 관계자는 CBS와 인터뷰에서 "현인택 인수위원 등을 중심으로 통일부의 기능을 각 부처로 분산시키자는 의견이 중점 논의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수위 관계자도 "당시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직접 의지를 보였기 때문에 외교통일분과와 정부혁신.규제개혁TF팀이 긴밀히 통일부 폐지를 추진했다"며 "현 내정자가 이에 대해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인수위에서는 통일부를 외교부에 통폐합 하는 방안을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을 국회에 제출했으나, 민주당 등 야당들이 강력 반발하면서 결국 무산된 바 있다.

통일부 폐지론자가 통일부 수장이 되는 현실 속에서 현 내정자가 조직을 장악하고 통일정책을 제대로 펼쳐 나갈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CBS는 학계에서 통일부 폐지문제 이외에 또 다른 이유로 현인택 내정자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했다.

현 내정자가 대북문제 전문가라는 청와대의 평가와는 달리 관련 분야에 대한 전문성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실제 현인택 내정자의 논문기록을 조사한 결과 한미관계와 북핵문제를 제외한 남북관계와 관련된 저서나 논문은 거의 찾아볼 수 없었으며 교수 생활 14년동안 북핵 문제 이외에는 남북 관계에 대한 강의를 한 사례도 거의 없었다고 비판했다.

현 내정자는 CBS 보도를 강력 부인하고 나섰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 내정자는 언론보도와 관련, 자신은 통일부 폐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고 통일부 폐지 주장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며 "또 인수위 시절 외교통일안보분과에 몸담았기 때문에 통일부 폐지 문제는 소관업무도 아니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통일부 폐지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양 쪽이 의견을 주고받았을 가능성이 커, 향후 현 내정자 청문회에서 최대 쟁점으로 부상될 전망이다.<제주투데이>

 

<양두석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돌하르방 2009-01-29 14:05:14
사실이라면 그냥 넘어갈 문제가 아니네요.

모처럼 능력있는 제주 출신 분이 입각한다고 좋아했는데... ㅉ 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