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대대적 구조조정...인력 20%↓
상태바
MBC, 대대적 구조조정...인력 20%↓
  • 제주투데이
  • 승인 2009.02.0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엄기영 사장. <뉴시스>
MBC가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시행한다. 2015년까지 인력 20%를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MBC는 2일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인력 감축, 급여 삭감 등 대규모 구조조정안을 논의했다. 경기 침체에 따른 광고 시장 위축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했다.

MBC는 전체 조직을 축소하고, 인건비를 줄이는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안을 예고하고 있다. IMF 직후 수준으로 전체 조직을 축소하겠다는 방침이다.

장기 인력 수급계획에 따라 2015년까지 현재 인력을 20% 가량 줄이는 것이 목표다. 올 상반기 중 의무 안식년제를 도입하고, 대규모 명예퇴직도 실시할 예정이다.

인건비 지급도 대폭 변경한다. 성과 연동급제를 확대, 상여 상당 부분을 연말 경영 성과에 따라 지급하기로 했다. 각종 복리후생비도 잠정 중단하거나 지급 한도를 대폭 줄인다.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자본주의 원칙을 적용할 예정이다. 경쟁력이 떨어지고 시청자들이 외면하는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퇴출시스템이 적용된다. 효율적인 운용이 가능하도록 부서 간 조직과 인력도 재배치한다.

아울러 미래의 신성장 동력과 수익원 발굴을 위해 ‘미래전략위원회’를 발족하고, 국내 자본과의 합작은 물론 세계적인 미디어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모색하기로 했다.

엄기영 사장은 “구조조정 시행과 관련해 뼈를 깎는 아픔이 뒤따르겠지만 내부개혁을 통해 국민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 MBC의 미래를 보장받을 수 없다”면서 사원들에게 고통 분담을 요구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