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케이블카 재추진 "변함없다"
상태바
한라산 케이블카 재추진 "변함없다"
  • 양두석 기자
  • 승인 2009.02.0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4단계 제도개선에 반영-2~3월중 계획안 마련
환경파괴 등 부작용 도민의견 수렴없어 찬.반 '논란'

제주도가 환경부와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로 포기했던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를 4단계 제도개선 과제에 반영키로 해 앞으로 찬반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3일 제주도 간부회의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는 한라산 로프웨이(케이블카)와 관광객 전용카지노 도입, 투자개방형 병원 허용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4단계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오는 2~3월 중으로 4단계 제도개선 추진계획(안)을 마련해 국무총리실 제주특별자치도 지원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또한 상반기 중으로 일괄이양 등 제도개선 대상과제 선정한후 부처협의를 벌이고, 이후 특별법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한다.

하지만 지난 2005년 6월 케이블카 설치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설치 불가 결정이 내려져 스스로가 '백지화'했는데, 지역경제 발전이라는 이유로 한라산 케이블카를 재추진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는 것이 시민사회 단체들의 주장이다.

특히 환경파괴 등 부작용에 대한 도민 의견 수렴과 공론화 과정 없이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도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실제로 참여연대는 지난해 성명을 내고 "김 지사는 이미 2005년 태스크포스 까지 설치해 검토한 뒤 스스로 '종결선언'을 한 바 있다"면서 "새 정부가 들어섰다고 해서 이를 뒤집고 재추진하는 것은 도정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반면 홍명표 제주도관광협회장은 지난해 "이만의 환경부장관에게 한라산에 케이블카와 모노레일 설치를 건의했다"고 밝히는 등 한란산 캐이블카 재추진을 놓고 찬.반 논란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태환 제주지사는 지난해 기자 간담회를 통해 "2005년 6월 한라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백지화한 것은 당시 설치 기준이 너무 엄격해 설치를 보류한 것 뿐"이라고 해명하면서 한라산 케이블카 재추진 의사를 밝혀왔었다.<제주투데이>

<양두석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