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최대 60일까지 실업급여 연장 지급
상태바
저소득층 최대 60일까지 실업급여 연장 지급
  • 제주투데이
  • 승인 2009.02.0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는 재취업이 어려운 저소득층에 최대 60일까지 실업급여를 더 지급하는 개별연장급여제도를 확대 실시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고용난이 악화된 데 따른 것으로, 향후 개별연장급여의 지급 범위가 이직 전 평균임금의 5만원 이하에서 5만8000원 이하로 완화된다.

또 부부 소유의 주택·건물이 있는 경우에는 부부합산 재산세 과세액이 7만원 이하이거나 부부 소유의 주택·건물이 없는 경우에는 부부 재산합계액이 1억원 이하인 실업급여 수급자에 연장급여가 지급된다.

그동안 개별연장급여는 부부 소유의 주택과 건물이 있는 경우에는 부부합산 재산세 과세액이 3만원 이하이거나 부부 소유의 주택·건물이 없는 경우에는 부부 재산합계액이 6000만원 이하인 실업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지급돼왔다.

개별연장급여는 하루 구직급여의 70%, 즉, 하루 최저구직급여액인 2만8800원이 60일 범위 내에서 추가 지급된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