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5 12:36 (화)
불황? 기업 47% "상반기 채용계획 있어"
상태바
불황? 기업 47% "상반기 채용계획 있어"
  • 고상철 기자
  • 승인 2009.02.1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불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기업 2곳 중 1곳은 상반기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974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에 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46.9%인 457개사가 채용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석유/가스/에너지’가 61.5%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 ‘정보통신/IT’(59.3%) ▲ ‘문화/교육’(58%) ▲ ‘섬유/의류’(56%) ▲ ‘금융/보험’(54.9%) ▲ ‘제약’(54.1%) ▲ ‘유통/무역’(50%) 등이 뒤를 이었다.

채용인원은 ‘1~9명’(64.6%)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 ‘10~19명’(15.8%) ▲ ‘20~29명’(5%) ▲ ‘40~49명’(3.5%) ▲ ‘50~59명’(2%) ▲ ‘100~149명’(2%) 등의 순으로 평균 21명으로 집계됐다.

채용분야는 ‘영업/영업관리’(4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 ‘연구/개발’(24.3%) ▲ ‘기술/기능직’(21.4%) ▲ ‘IT/정보통신’(14.9%) ▲ ‘제조/생산’(14.7%) ▲ ‘마케팅’(14%) ▲ ‘회계/재무’(14%) 등이 있었다.

채용시기는 ‘2월’(55.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월’(38.9%), ‘4월’(26.3%), ‘6월’(21.2%) 등의 순이었다.

채용형태를 묻는 질문에는 60.6%가 ‘신입과 경력 모두 채용’을 택했고, ‘경력만 채용’은 21.2%, ‘신입만 채용’은 18.2%로 나타났다.

신입과 경력의 채용 비율을 살펴보면, ‘50:50’(신입:경력)이 25.3%였다. 이어 ‘30:70’(18.8%), ‘20:80’(12.6%), ‘80:20’(9.8%), ‘70:30’(8.3%), ‘40:60’(7.9%) 등의 순으로 신입보다 경력 채용 비율이 더 높았다.

한편, 채용 계획이 없는 기업(517개사)은 그 이유로 절반 가까이가 ‘현재 인원만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에’(47%)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인건비 절감을 위해서’(13.2%), ‘회사 내 구조조정이 진행 중이라서’(13.2%), ‘장기불황에 대비해 사업을 축소했기 때문에’(11.8%) 등의 의견이 있었다. <제주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