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행정부지사-강정주민 첫 대면 '파행'
상태바
제주 행정부지사-강정주민 첫 대면 '파행'
  • 양두석 기자
  • 승인 2009.02.2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간담회 '×××'고성.반말.욕설로 '얼룩'

▲ 제주해군기지 업무가 이상복 행정부지사로 이관된 이후 26일 처음 가진 강정주민들과 가진 대화의 시간에서 욕설과 반말, 고성이 난무하면서 파행을 겪었다.<제주투데이>
제주해군기지 업무가 유덕상 제주도 환경부지사에서 이상복 행정부지사로 바뀐 이후 강정주민들과 첫 대화의 시간을 가졌지만 욕설과 반말이 난무하는 등 파행을 겪었다.

강정마을회와 제주해군기지 건설 예정지 토지주 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김태환 제주도지사와의 면담을 위해 제주도청으로 발길을 옮겼지만 김 지사가 출장으로 자리를 비워 해군기지 업무를 새롭게 맡은 이상복 행정부지사와 면담의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이날 면담이 시작되자 이 부지사가 건넨 악수를 강정주민들이 거부하자 이 부지사는 "대화를 할 자세가 갖춰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정주민들은 "제주도정이 해군기지를 추진하면서 강정주민들에게 예의를 갖춘 게 무엇이냐. 우리가 한가하게 부지사하고 악수를 할 처지냐"며 막말과 고성이 오갔다.

급기야 "누가 예의를 갖춰야 할 지 모르겠다. ×××같은 놈" 등 욕설도 쏟아졌다.

특히 이 과정에서 흥분한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이 "정말 9급 공무원보다 못하다. 이런 자세로 어떻게 강정주민들을 만나려 했느냐"며 들고 있던 가방을 탁자에 내리치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돼 이날 이들의 만남은 반말과 고성, 욕설로 얼룩지며 대화는 끝내 이뤄지지 못했다.<제주투데이>


 
<양두석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