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제주도당, 교육청에 직위해제 철회 촉구
상태바
민주노동당 제주도당, 교육청에 직위해제 철회 촉구
  • 문춘자 기자
  • 승인 2009.03.0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동당은 제주도당은 4일 논평을 내고 제주여상고 진영옥 교사의 직위해제를 철회하라고 제주도교육청에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진영옥 교사는 전교조 간부와 민주노총 권한대행까지 맡으며 참교육과 노동자의 권익보호, 국민주권과 아이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쇠고기 촛불시위 등 한국 사회의 미래를 위해 올바른 길을 걸어오다 7년만에 일선학교에 복귀했다"며  "이런 진 교사를 마치 일반 범죄인 취급하며 대법원 판결도 내려오기 전에 직위해제 조치를 내리다니 양성언 교육감은 도민 직선 교육감으로서 사회인식 수준이 이정도밖에 되지 않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어 "양 교육감은 대법원 형 확정 이전 무죄의 원칙을 인정하고 지난 연말 전교조 간부와 진 교사와 함께 한 자리에서 대법원 판결이 날 때까지 징계유보를 약속한 가운데 공인으로서의 약속까지 저버리며 당사자에게 사전 통보도 없이 갑작스레 직위해제 조치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또 "교사가 학생을 가르칠 수 없다는 것은 사형선고와 다름없음을 양 교육감 자신도 교육계 출신으로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교육계의 수장으로서의 양심과 체통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양성언 교육감도 정부의 눈치나 살피며 교사들을 마치 무 자르듯 파면, 해임하는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을 닮아 가려고 한다"며 "정권의 시녀가 되지말고 직위 해제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투데이>

<문춘자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