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년 제주, 겨울이 사라진다?
상태바
2100년 제주, 겨울이 사라진다?
  • 강정태 기자
  • 승인 2009.05.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온난화 속도 전세계 평균 2배 빨라-아열대화 '가속'

오는 2100년이면 제주에 겨울이 사라질수도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반도의 온난화 속도가 전 세계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 

이 같은 분석은 기상청에서 최근 발간한 '기후변화이해하기Ⅱ-한반도 기후변화: 현재와 미래'에서 나왔다.

분석자료를 보면 한반도의 연평균 기온은 1912년부터 2008년까지 96년간 1.7도 올랐다.

비슷한 기간(1912∼2005년) 전 지구 평균기온이 0.74도쯤 상승한 점을 감안하면 온난화 속도가 두 배 이상 빠른 셈이다.

기온상승에 따라 한반도의 기후도 아열대화되는 상황도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겨울이 지속되는 기간은 22∼49일 가량 짧아져 봄이 더 일찍 찾아왔다. 반면 여름은 13∼17일 가량 길어졌다.

또 겨울철에는 눈보다 비가 내리는 경우가 많아졌다.

기상청은 지금 추세대로 지구온난화가 계속된다면 2100년께에는 제주도와 울릉도, 동해안, 남해안 등 지역에서 겨울이 사라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급격한 기온 상승의 30% 가량은 도시화에 따른 결과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은 한반도의 생태계가 완전히 변화되고 열대성 질병이 확산되는 등 기후변화의 폐해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제주투데이>

<강정태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