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58%, 최악의 취업난에도 구인난 겪어"
상태바
"중기 58%, 최악의 취업난에도 구인난 겪어"
  • 제주투데이
  • 승인 2009.05.1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불황으로 인한 사상 최악의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구인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작년 하반기부터 현재까지 채용을 진행한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299명을 대상으로 ‘채용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58.2%(174개사)가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직무에 맞는 적합한 인재가 없어서’(53.5%)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연봉 등 지원자와 입사조건이 안 맞아서’(17.2%), ‘중도 퇴사자가 많이 생겨서’(13.2%),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6.9%), ‘지원자가 부족해서’(5.2%) 등이 있었다.

인력 채용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내 추천제도를 적극 활용한다’(30.5%)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복리후생, 연봉 등 좋은 조건을 제시한다’(14.9%), ‘청년인턴 등 정부의 지원제도를 활용한다’(14.4%), ‘인지도 상승을 위한 자사 홍보를 강화한다’(13.2%)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아무 노력도 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4.6%로 조사됐다.

한편, 채용한 인력에 대한 만족도는 ‘7점’(23.1%), ‘5점’(22.7%), ‘8점’(15.7%), ‘6점’(14.1%), ‘4점’(6%) 등의 순으로, 평균 5.9점으로 집계됐다. <제주투데이> 

<고상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