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선호도 높은 주요기업 채용 활짝
상태바
[취업] 선호도 높은 주요기업 채용 활짝
  • 제주투데이
  • 승인 2009.06.09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 선호도가 높은 주요기업의 채용소식이 줄을 잇고 있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의 ‘1,000대기업 공채속보’ 서비스에 따르면 현대모비스, 메리츠화재해상보험 등 주요기업에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 현대모비스는 신뢰성평가, 제동생산기술 등 5개 분야에서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관련분야 3~10년 경력자 또는 동등기술 보유자면 지원이 가능하다. 국가보훈대상자는 우대한다. 15일까지 채용홈페이지(recruit.mobis.co.kr)에서 접수하면 된다.

◆ 메리츠화재해상보험은 전 부문에서 신입사원을, 회계, 상품개발 등 5개 부문에서 경력사원을 채용한다. 신입은 4년제 대졸 및 졸업예정자, 경력은 관련분야 3~5년 이상 경력자면 지원할 수 있다. 국가보훈대상자, 장애인 등은 우대한다. 11일까지 채용홈페이지(recruit.meritzfire.com)에서 지원할 수 있다.

◆ 흥국생명과 흥국화재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채용분야는 흥국생명은 영업관리, 흥국화재는 영업관리, 법인, 자동차보상이다. 정규 4년제 대졸이상 및 졸업예정자로 전학년 학점 평균 B 이상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전역장교 및 전역예정 장교, 국가보훈대상자는 우대한다. 12일까지 사람인 채용홈페이지(heungkuk.saramin.co.kr)에서 지원하면 된다.

◆ 희성금속은 연구, 생산기술, 생산관리 분야에서 신입 및 경력사원을 뽑는다. 4년제 대졸이상으로 관련분야 전공자면 지원할 수 있다. 단, 연구부문 신입은 대학원 졸업자에 한한다. 외국어 능통자는 우대한다. 14일까지 사람인 채용홈페이지(hsmetal.saramin.co.kr)에서 접수하면 된다.

희성금속 인사담당자는 "전체 채용인원은 7~10명 정도이며, 면접은 다대다 면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면접관은 6~7명 정도 참석할 예정이니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대동중공업(www.ddhi.co.kr)은 해외영업, 생산직 등 7개 부문에서 직원을 채용한다. 분야별 세부자격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인사/기획/총무 부문은 대기업 근무자를 우대한다. 17일까지 사람인 홈페이지에서 접수할 수 있다.

대동중공업 인사담당자는 “부문별로 1~2명, 생산직은 3명을 선발할 예정이다”라며 “서류전형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산업기계 제작관련 경력이므로 정확하고 구체적으로 작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티맥스소프트는 R&D, 기술개발 등 7개 분야에서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한다. 분야별 세부자격요건을 갖추면 지원할 수 있다. 분야별로 석사이상 학위자, 관련전공자 등은 우대한다. 15일까지 홈페이지(www.tmax.co.kr)에서 지원하면 된다.

◆ 유니슨이앤씨는 관리, 영업분야에서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관리는 고졸 및 초대졸, 영업은 대졸자로 분야별 세부자격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관련분야 자격증 소지자와 영업은 학사장교 전역자를 우대한다. 10일까지 홈페이지(www.unison.co.kr)에서 접수해야 한다.

◆ 진합은 수출입, 구매자재 등 8개 부문에서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한다. 4년제 대졸이상 및 졸업예정자로 관련전공자, 경력은 관련분야 2년 이상 경력자면 된다. 단, 연구본부 신뢰성평가업무는 전문대졸 이상인 자도 지원 가능하다. 관련자격증 소지자, 외국어 능력 우수자 등은 우대한다. 10일까지 홈페이지(www.jinhap.com)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진합 인사담당자는 “필기시험은 영어독해와 일반상식을 평가하는 형식으로 출제된다. 면접은 1차 실무진 면접과 2차 임원진 면접으로 나눠 진행되며, 1차에서는 전공관련 지식이나 지원자의 경력사항 등을 2차에서는 인성위주의 평가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투데이>

<고상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