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도지사, 이겼다고 자만해선 안돼"
상태바
제주경실련 "도지사, 이겼다고 자만해선 안돼"
  • 고상철 기자
  • 승인 2009.08.2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발로 끝난 풀뿌리 실험장' 평가...소환주도 쪽에도 "돌아보길.." 충고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7일 "김태환 지사는 주민소환 투표에서 재신임을 얻었다고 자만에 빠져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제주경실련은 이날 논평에서 "주민 소환이 투표율 미달로 부결되고 김 지사가 곧바로 업무에 복귀했지만 주민소환을 야기한 원인은 김 지사의 원만하지 못한 정책추진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불발로 끝났지만, 이번 주민소환운동은 풀뿌리 의사표현의 실험장이 됐고, 도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이 광역단체장 가운데 처음으로 주민투표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남겼다"며 "그러나 투표방해 행위 등 후유증과 업무정지에 따른 행정공백, 유무형의 비용은 문제였다"고 평가했다.

경실련은 주민소환운동을 주도했던 쪽에 대해서도 "그동안 강력하게 반대논리를 폈던 단체들의 입지가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도민들의 폭넓은 지지를 얻지 못하고 (투표율이)11%에 그쳤다는 것은 주민소환 결정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하고 성급한 판단의 결과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충고했다. <제주투데이>

<고상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