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승격 추진
상태바
[정선] 정암사 수마노탑 국보승격 추진
  • 민혜경 기자
  • 승인 2019.06.0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오는 17일 정암사 수마노탑 현지실사 예정

[한국농어촌방송=민혜경 기자] 오는 17일 문화채정이 보물 제410호로 지정되어 있는 수마노탑의 국보승격을 위한 현지 실사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수마노탑의 국보승격에 대한 정선군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수마노탑 (사진=정선군)

정선군(군수 최승준)은 자장율사가 열반한 사찰로 유명한 정암사와 부터님 진신사리를 모신 적별보궁의 신앙적 가치와 함께 역사적·문화적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가치를 지닌 보물 제410호로 지정되어 있는 수마노탑의 국보승격을 추진하고 잇다고 5일 밝혔다.

강원 정선 고한에 위치한 정암사는 “신라 선덕여왕 때 고승 자장율사가 당나라 산서성에 있는 청량산 운제사에서 문수보살을 친견하고 석가세존(釋迦世尊)의 정골사리(頂骨舍利), 치아, 불가사(佛袈裟), 패엽경(貝葉經) 등을 전수하여 귀국한 후 동왕 14년에 금탑, 은탑, 수마노탑을 쌓고 그중 수마노탑에 부처님의 진신사리와 유물을 봉안하였다.”라고 알려져 있다.

정선군은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4차례의 학술심포지엄과 2013년부터 2018년까지 3차례의 정밀발굴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2018년 정암사 수마노탑 종합학술자료집을 발간하는 등 문화재적 가치와 위상을 확인하고 정립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수마노탑은 기단부터 상륜부에 이르기까지 완전한 모습을 갖추고 있는 국내 유일한 모전석탑으로 분황사 모전석탑의 전통성을 잘 계승하고 있는 고려시대 탑이라는 점에서 큰 특징을 보이고 있다.

또한 탑지석 등 중수기록이 잘 남아 있어 학술적인 가치가 높은 것은 물론 산천비보사상을 배경으로 높은 암벽 위에 조성된 특수한 탑이라는 점에서 다른 탑과 차이성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정선군은 1500년전 신라시대의 고승인 자장율사(慈藏律師)의 숨결을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 생태탐방로 “정암사 자장율사 순례길”을 조성해 오는 6월 8일 개통을 앞두고 있다.

‘자장율사 순례길’은 우리나라에 화엄사상을 처음 들여왔던 자장율사의 이야기를 소재로 만들었으며, 정암사는 자장율사가 문수보살을 친견하기 위해 기다렸지만 남루한 모습으로 나타난 문수보살을 알아보지 못한 자신의 모습에 낙담하고 함백산 깊은 곳으로 들어가 열반에 든 곳으로 자장율사의 순례와 입적의 발자취, 그리고 자연이 살아 숨쉬는 정암사 일원을 새롭게 역사·문화·자연친화적 가치를 살려 재탄생 시키고자 조성된 길이다.

정선군 관계자는 정암사와 수마노탑은 역사적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문화재로 4차례의 학술심포지엄과 발굴조사를 통해 다각적인 연구가 진행되었으며, 국보로서의 문화재적 위상과 가치를 고려할 때 충분히 국보로 지정되어야 한다며, 수마노탑 국보승격을 정선군민 모두가 염원하고 있는 만큼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