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단위 발전협동조합을 통해 농촌태양광 보급 추진
상태바
마을단위 발전협동조합을 통해 농촌태양광 보급 추진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10.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농협 지원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협동조합 첫 설립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지역 주민이 농촌태양광 사업에 참여하여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협동조합(옥암리 재궁해경마을 태양광협동조합)이 10.17(목) 설립된다고 밝혔다.

* 주요 경과 : 발기인 구성(8.20) → 창립총회(8.29) → 설립신고(9.6) → 출자금 납입(10.4) → 설립등기 신청(10.11) → 설립등기 완료(10.17, 예정)

이번 마을단위 발전협동조합은 전남 보성농협의 지원 하에 보성농협 조합원(5명)과 준조합원(1명)이 참여하여 설립하였으며, 보성읍 옥암리 일대에 약 1,470kW 규모(부지면적 15,812m2)의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건설해 나갈 예정이다.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협동조합 설립을 위해 농식품부는 지난 3월 지역농협이 태양광 발전협동조합에 지원 및 출자할 수 있도록 관련 조건을 승인하였고, 이후 수요조사를 토대로 시범사업 참여 농협을 모색해왔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지역농협은 농협중앙회로부터 무이자 운영자금(10억원, 5년) 및 협동조합 설립비용을 지원받도록 하여 지역농협이 발전협동조합 설립에 역할을 하도록 하였다.

지역농협은 발전협동조합 설립에서부터 시설 시공 및 사후 관리에 이르기까지 태양광 발전사업 전반에 걸쳐 컨설팅 및 행정 절차를 지원하고, 기자재 공동구매 등을 통해 사업비 절감에도 기여하도록 하였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협동조합 출범 사례가 마을단위 농촌태양광이 보성 이외 다른 지역으로까지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며, 그 동안 농촌태양광이 외지인 주도로 추진되면서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지고 못하고 주민반발, 경관훼손 등을 야기했던 부작용도 일정 부분 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