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문화유산 관광 활성화 ‘익산 나바위성지’ 정비
상태바
익산시, 문화유산 관광 활성화 ‘익산 나바위성지’ 정비
  • 조진웅 기자
  • 승인 2021.03.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개최 및 라파엘호 재현
천주교 역사문화자원 활용 관광 활성화 도모
나바위성당(사진=익산시)
나바위성당(사진=익산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익산=조진웅 기자] 익산시가 지역 문화유산인 ‘나바위성지’ 정비를 통해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시는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1821∼1846) 탄생 200주년을 맞아 망성면 나바위성지 일원에 목선인 라파엘호를 제작‧전시하고 각종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라파엘호는 1845년 김대건 신부가 중국 상해에서 사제서품을 받고 페레올 주교, 다블뤼 신부와 함께 현 나바위성지(망성면 화산리)로 입국하면서 타고 온 배이다.

시는 제주도 용수성지에 고증 복원된 라파엘호의 자료를 바탕으로 전통 한선 전문가의 자문 등을 받아 설계를 완료했다. 김대건 신부 탄생일인 8월까지 제작을 마친 후 나바위성지를 찾는 관광객과 성지 순례객들에게 공개하고 이후 체험공간, 미사 ‧ 행사 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천주교 전주교구와 함께 8월부터 10월까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토크콘서트, 음악회, 착지행사 등의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라파엘호 재현으로 나바위성지는 한국 천주교회사와 익산지역 역사성을 상징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성지순례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대건 신부는 사상과 영성, 한국천주교회의 상징성과 영향력을 인정받아 올해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다.

나바위성당은 사적 제318호로 김대건 신부가 최초로 상륙한 곳을 기념하기 위해 1897년 화산교회가 건립되었고 이후 1916년 개축하면서 지붕은 한옥양식, 벽체는 서양식의 건축양식을 절충한 건축물로 근대문화재로서 가치가 높은 건축물이다.

시 관계자는 “천주교 성지 정비를 통해 성지순례길 등 천주교 역사문화자원을 연계한 탐방 여건의 확충과 지역 문화유산의 관광자원화로 지역경제 활성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