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문화예술회관, ‘봄이 오는 소리’로 시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상태바
김제문화예술회관, ‘봄이 오는 소리’로 시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1.03.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놀이 풍물을 시작으로 전통 연희를 집대성한 한류 퍼포먼스 펼쳐
국악인 김아영의 민요한마당과 가수 진성이 부르는 노래가 즐거움과 활력을
위로와 희망의 공연- '봄이 오는 소리' 전단지(제공=김제시)
위로와 희망의 공연- '봄이 오는 소리' 전단지(제공=김제시)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고창=박문근 기자]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시민들에게 2021년 새봄을 맞아 위로와 희망을 드리고자 3월 19일(금) 오후 7시 30분 ‘봄이 오는 소리’ 공연을 마련하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전국을 떠돌던 전문 유랑 집단을 모티브로 한 ‘조선 서커스 솟대쟁이패’의 길놀이 풍물을 시작으로 버나 죽방울 서커스, 살판&쌍줄 놀음 등 기예에 가까운 전통 연희를 집대성한 한류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국악인 김아영이 선보이는 ‘너영나영’, ‘성주풀이’, ‘가야지’등의 민요한마당과 가수 진성이 부르는 ‘안동역에서’, ‘보릿고개’, ‘태클을 걸지마’등의 노래가 오랜만에 공연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즐거움과 활력을 더해줄 예정이다.

서원태 문화홍보축제실장은 “시민들이 이번 공연으로 코로나블루를 넘어 코로나레드, 코로나블랙이라 불리는 우울·분노·무력감을 이겨내는 힘을 얻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희망하고, 존폐의 위기에 있는 공연계 관련자들에게도 새로 시작하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 여러분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만이 우리의 일상을 이어나갈 수 있는 마지막 보루이므로 공연장에서의 방역지침 이행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힘주어 말하였다.

김제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방역지침에 의거 50%의 객석을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방역 소독, 발열 체크, 자가 문진표 작성 등 공연장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시민 안전을 도모할 예정이고, 공연장을 출입하는 모든 관람객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미착용 시 입장이 금지된다.

관람권 예매는 3월 16일(화) 오전 8시부터 현장 및 인터넷 홈페이지 (http://www.gimje.go.kr/art)에서 구매 가능하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