괭생이모자반, 전북도 해역에 5~6월경 유입 전망 '양식장 시설물 파손 등 피해' 주의
상태바
괭생이모자반, 전북도 해역에 5~6월경 유입 전망 '양식장 시설물 파손 등 피해' 주의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1.04.29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의 불청객 괭생이모자반 5~6월경 유입 가능성 대비
유입 시 유관 기관 등 신속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괭생이모자반(자료=전북도청)
괭생이모자반(자료=전북도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는 29일 바다의 불청객 괭생이모자반이 전북도 해역에 5~6월경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매년 동중국해 연안에서 발생하는 괭생이모자반은 바람과 해류를 따라 우리나라 연안으로 통상 1월부터 6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출현하며, 연초에 제주도와 전남 신안군 지역에 유입되며 양식장 시설물 파손 등 피해를 주고 있다.

국립해양조사원 탐지 결과에 따르면, 4월 26일 현재 괭생이모자반은 전남 흑산도 북서방 약 75㎞ 해역에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 해역에는 현재까지 예찰 결과 괭생이모자반이 유입되지 않고 있지만, 통상적으로 5~6월경에 유입될 가능성이 있어, 연안해역을 중심으로 어업인, 도, 시군 등이 합동으로 매주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국립수산과학원 및 국립해양조사원의 예찰 정보를 시군 등과 공유하여 어업인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북도는 괭생이모자반 유입시 수거·처리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자체 신규예산으로 확보한 1억5천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수거비가 부족할 경우 해양쓰레기 사업비를 활용할 계획이다.

김익수 전라북도 해양항만과장은 “국립수산과학원 및 연안 시군 등과 괭생이모자반 유입 경로 등 예찰 정보를 공유해, 어업인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