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 온실가스 저감 효과 기대
상태바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 온실가스 저감 효과 기대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1.06.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사육기간 단축 기술 적용 시 마리당 10.4% 저감 추정

농촌진흥청은 한우(거세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고 있고,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기존 한우 사육기간 31개월을 28개월로 3개월 줄여 사육하는 기술이다. 구체적으로 한우 사육 단계마다 영양소 함량을 정밀 조절해 한우 성장과 품질에는 큰 차이가 없고, 사료비와 관리비는 줄일 수 있다사육기간을 3개월 단축하면 한우 한 마리가 배출하는 온실가스가 10.4%(465kg CO2eq)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전체 국내 사육 한우 거세우에 모두 적용한다면 연간 182000 CO2eq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간 ·육우 온실가스 배출량은 4923000 CO2eq(2018년 기준)대비 약 3.7%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을 적용한 17개 농가(한우 2,130마리)의 평균 소득이 기술을 적용하지 않은 농가보다 12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 적용 농가의 사료비는 일반 농가보다 9.2% 낮았고, 출하월령은 2.6개월 짧은 28.2개월로 나타났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인 섬유질 배합사료(TMR) 배합비 프로그램을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nias.go.kr)을 통해 보급하고 있으며, 2년 간 약 5,500건이 내려받기(다운로드)될 정도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이밖에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가축의 특성에 맞는 정밀사양기술 개발과 사료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박범영 국립축산과학원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축산분야 온실가스 대응 전담반을 운영 중에 있으며, 연구 인력과 예산을 투입하여 정밀사양 기술개발 등 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데 힘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