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수 진주문화원장 ‘LH 분리 반대’ 1인 시위
상태바
김길수 진주문화원장 ‘LH 분리 반대’ 1인 시위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1.06.2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분리는 지방분권 말살”
김길수 진주문화원장이 21일 국회 앞에서 LH 분리결사반대 1인 시위를 펼쳤다.
김길수 진주문화원장이 21일 국회 앞에서 LH 분리반대 1인 시위를 펼쳤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강정태 기자] 김길수 진주문화원장이 21일 국회 앞에서 LH 분리반대 1인 시위를 펼쳤다.

이날 김 원장의 국회 앞 LH 분리결사반대 릴레이 1인 시위는 사회단체로서의 첫 주자이다.

김 원장은 “LH공사 극히 일부 직원들의 부동산투기 등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을 많이 사고있지만 근본적으로 정부 부동산 정책에 큰 잘못이 있는데도 정부는 LH 분리라는 졸속개혁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를 강행하고 있다”며 “이는 더 큰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고 지역균형발전이란 것이 헛구호를 외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진주혁신도시 존립을 흐드는 LH 분리강행에 대해 진주시민과 그리고 경남도민, 진주문화원 3,500여명의 회원들이 적극 동참하여 LH 분리만은 반드시 막을 것”이라며, “이것이 진주의 자존심을 지키고 진주가 살길”이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