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문체부 장관 만나 “이건희 미술관, 진주가 최적지”
상태바
조규일 진주시장, 문체부 장관 만나 “이건희 미술관, 진주가 최적지”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1.06.2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재경유치위원들과 황희 문체부 장관 만나
문화분권 실현·지리적 이점 등 유치 당위성 피력
조규일 진주시장이 23일 이건희 미술관 진주유치 재경위원회 위원인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과 함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이건희 미술관’의 진주 유치 당위성을 피력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23일 이건희 미술관 진주유치 재경위원회 위원인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과 함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이건희 미술관’의 진주 유치 당위성을 피력했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강정태 기자] 조규일 진주시장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이건희 미술관’의 진주 유치 당위성을 피력했다.

진주시는 23일 조 시장이 이건희 미술관 진주유치 재경위원회 위원인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과 함께 황희 문체부 장관을 만나 이건희 미술관 진주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황희 문체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문화분권 실현과 영‧호남 지역민 화합, 삼성경영철학의 계승‧보전 등을 위해서는 반드시 진주지역에 이건희 미술관이 건립돼야 한다”면서 “진주는 대한민국 기업가 정신의 수도인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한 정립 활동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어 기증자의 뜻을 잘 새길 수 있는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주는 영‧호남의 중심에 위치해 있어 서부경남 KTX 개통 시 서울 등 수도권은 2시간대, 광주와 부산은 1시간대로 닿을 수 있어 미술관 관람 수요 권역이 넓어져 지리적 이점이 크다”면서 “외국인 관람객들의 접근성이 용이한 김해(가덕도) 국제공항과 사천공항이 있어 항공 수요도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상국립대에 설치된 미술교육과 및 문화콘텐츠학과와 연계 시 글로벌 문화콘텐츠산업 리더 육성과 청년일자리 창출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미술관 유치에 대한 당위성을 피력했다.

이날 간담에 함께 배석한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국가균형발전에 있어 최근에 중요시되는 것이 문화분권”이라면서 “스페인의 빌바오시는 구겐하임미술관 유치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문화의 중심지가 됐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정경두 전)국방부장관도 함께해 “지방의 문화향유권이 날로 줄어드는 상황 속에 문화향유권 신장을 위한 획기적인 정책이 필요한데 그 일환으로 이건희 미술관은 영호남 화합의 상징적 공간인 진주에 유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조 시장은 이날 문화예술계 전문가 및 오피니언 리더와의 릴레이 간담도 진행했다. 정·재계와 문화예술계에서 유력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재경유치위원회와 김희근 한국메세나협회장, 문화예술계 전문가 등과의 간담의 자리를 잇달아 갖고 이건희 미술관 진주 유치의 당위성과 경제성을 갖춘 유치계획을 설명했다.

한편, 진주시는 현재의 국립진주박물관 시설과 이전 건립 예정인 국립진주박물관 시설을 모두 활용해 ‘이건희 미술관’과 ‘이건희 특별관’으로 이원화하여 운영하겠다 등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