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서명 사실확인 새로운 제도, 우리의 노력!(기고)
icon 용담1동
icon 2020-05-21 09:43:23  |   icon 조회: 93
첨부파일 : -
본인서명 사실확인 새로운 제도, 우리의 노력!

용담1동 주무관 진형숙

본인서명사실확인 제도가 도입(2012. 12. 01.)된지 어언 7~8여년이 되어가고 있다.
동 제도의 장점을 보자면 다음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인감도장을 제작할 필요가 없어 도장제작비용절감과 더불어 인감도장관리가 따로 필요 없다는 점이다.
둘째, 특히 인감과 대비할 때 잦은 대리발급에 따르는 인감사고의 문제를 원천 차단할 수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셋째, 인감과 마찬가지로 전국 어디서나 가까운 읍면동주민센터에서 발급이 가능하여 그 편의성 및 접근성이 훌륭하다는 점이다.

위와 같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의 발급실적을 보자면 인감대비 현저히 저조한 발급실적을 보이고 있다(2019년 제주도 기준 인감대비10%).

그렇다면 이를 해결할 방법은 무엇이 될 수 있을까?
인감대비 저조한 발급실적의 원인으로는 첫째 인감이 과거 100여년 이상을 유지해온 오랜 관행이 큰 몫을 하고 있으며, 둘째로 일반 국민들의 새로운 제도에 대한 무관심 혹은 오해, 세 번째는 각 수요기관의 잘못된 인감요구를 들 수 있을 것이다.
100여년 이상을 유지해온 인감도장에 대한 신뢰는 하루아침에 깨어지기는 힘들다. 이는 지나온 시간만큼의 시간이 앞으로도 필요할지 모를 일이다.
하지만 그 밖의 원인으로서 국민들의 새로운 제도에 대한 무관심은 일선 담당자들의 홍보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극복할 수 있으며, 각 수요기관의 잘못된 인감요구 또한 우리 공공기관 스스로 줄이려는 노력으로 차츰 나아질 수 있다.

이 문제에 대해 제주도는 최근 몇 년간 심도 있게 고민해왔고, 작년부터 각 읍면동주민센터에서 자체적으로 본인서명홍보 및 체험발급을 적극 실시 중에 있다.
그 결과 2018년도까지 제주특별자치도의 본인서명사실확인서 발급실적은 기존 인감대비 3~5%대를 벗어나 현재 10%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해마다 그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분명 고무적이지만, 공공기관 마저도 인감을 요구하는 그릇된 관행은 분명 더 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종합하자면 본인서명제도의 보편화의 가장 큰 장애물은 일반 국민들이 몰라서도 아니고, 발급실적이 저조해서도 아니다. 이는 단지 부수적인 걸림돌에 불과하고, 실제 주민들이 본인서명을 발급했을 경우 공공기관을 비롯한 사회 각 기관에서 실제로 쓸모가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체험발급으로 일단 주민들에게 알리는데 성공하였지만, 그 주민들이 본인서명을 사용할 시기가 왔을 때 실제로 각 수요기관에서 받지 않으면 더 이상 본인서명을 발급시킬 명분도, 주민들이 발급하려는 동기마저도 사라져 버릴 것이기 때문이다.

이제 본인서명사실확인제도는 기로에 서 있다.
인감처럼 보편적인 제도로 자리 잡는가 아니면 유명무실한 제도중 하나에 불과할 것인가... 조금 불편하겠지만,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나부터 달라지려는 노력이 조금 더 필요하다.
우리 스스로 ‘본인서명제도의 보편화’라는 지금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를 원한다면, 국민에게 먼저 다가가는 공무원이 우리의 역할임을 고려해볼 때, 공공기관부터 인감을 요구하는 잘못된 관행을 나부터 고쳐나가야 되지 않을까? 고민해볼 일이다.
2020-05-21 09:43:23
211.184.197.2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