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도민이 도내 현안에 더 시비를 건다고?"
상태바
강정마을회 "도민이 도내 현안에 더 시비를 건다고?"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2.04.24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23일 우근민 도지사가 주민자치위원회에 참석해 "주위에서 더 시비를 건다"는 발언에 대해 "심각하게 도지사의 자질을 의심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강정마을회는 "제주해군기지 문제는 도내 최대 현안이자 도민의 자존심이 짓밟힌 사건이며 7대경관 문제 또한 체면이 걸린 문제"라며 "이에 도민이 나서 해결할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강정마을회는 "도청 앞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비가림도 못하고 노숙 투쟁하는 주민들의 언 손을 잡아주기는 커녕 깃발을 내걸었다는 이유로 외부인사 눈을 의식해 말한 '불편하다'는 발언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들은 "우 지사는 도민이 직접 선출한 일꾼으로서의 자각이 전혀 없는 것"이라며 "도민의 권익을 최우선해 분발에 분발을 거듭해도 모자랄 판에 푸념 따위나 늘어놓는 도지사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정마을회는 "어불성설에 불과한 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 휘둘려 그릇된 결정을 한다면 결단코 도민들은 우 지사를 용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민심을 읽지 못하고 천심을 거스르는 행위는 반역과 다르지 않는 중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투데이>

<김명현 기자/저작권자ⓒ제주투데이/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