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검찰, 도 교육청 '인사 비리' 수사 착수
상태바
검찰, 도 교육청 '인사 비리' 수사 착수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3.11.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검 수사 강한 의지 "샅샅이 캐낸다"

제주지검은 14일 10시 강병준 제주도 교육청 기획관리국장 사무실과 자택 등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로써 도 교육청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한 내부 고발로 촉발된 제주도 교육청 인사비리 의혹이 공식적인 검찰 수사로 비화되고 있다.

제주지검은 13일 오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14일 오전 도 교육청 강 국장 집무실과 자택, 소유 과수원을 압수수색했다.

더욱이 관공서에 대한 압수수색은 흔치 않은 일이여서 검찰측이 이번 사건에 강력한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제주지검은 강국장 집무실 수색을 통해 인사관련 공문서, 예산 관련 문서와 통장을 압수 수색했으며 이번 사건의 성격을 감안 주변에 널려있는 메모지까지 수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집무실에서 컴퓨터 백업을 통한 기록을 재생하는 등 대대적 압수수사를 했다.

이와함께 검찰은 강 국장의 자택은 물론 소유 과수원까지 압수수색했다.

강 국장의 자택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된 통장과 컴퓨터 자료를 백업받아 수색했다.

검찰은 "교육청 승진시 서열에 따라 돈을 요구한다는 풍문이 들려온다"며 이를 수사해 시비를 가려하할 것이라는 판단아래 영장 발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인터넷 게시판 내용이 추상적이라는 판단아래 내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검찰 한 관계자는 "도 교육청 인사 비리 관련 게시물이 홈페이지에 게재될 시기부터 구체적인 수사를 바로 지시했다"고 밝혀 인사 비리 관련 게시물이 올라온 지난 7일에서 8일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인터넷 게시물이 등록되기 이전에도 도 교육청 인사 관련하여 많은 풍문을 들려왔다"며 "꾸준히 감시해왔다"고 밝혔다.

검찰측은 영장발부에 앞서 도 교육청 인터넷 게시판에 글을 게재한 인사와 일반직 공무원 6명을 검찰 사무실로 불러 사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검찰은 결정적 단서를 확보하지 못한 상태이지만 집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꾸준히 감시해왔다"는 대목에서 검찰의 강한 수사의지가 있음을 알 수 있다.


내년 1월 새 교육감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검찰측의 수사 방향과 수위가 어느 정도 깊게 접근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앞으로 결정적 단서 확보를 위해 검찰측은 수사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지만 수사 속도는 내부 회의를 통해 조절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