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사퇴, 朴 대권가도에 미칠 영향은
상태바
최경환 사퇴, 朴 대권가도에 미칠 영향은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07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최경환 박근혜 대통령후보 비서실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박 후보의 지지율 부진 등의 이유로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그동안 계속돼온 인적쇄신 요구에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의 최측근인 최경환 비서실장이 7일 "모든 책임을 안겠다"며 사퇴했다. 친박측은 대선을 앞두고 박 후보를 위해 이 정도에서 당 내 갈등을 수습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비친다.

이에 따라 확산돼온 '친박(친박근혜)계 2선 퇴진론', '지도부 사퇴론' 등의 쇄신 요구가 봉합되고 박 후보의 위기론이 진정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그러나 최 의원의 비서실장직 사퇴만으로는 최근 주춤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박 후보의 지지세를 반등시킬 결정적 전환점이 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않다.

최 의원이 이날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강조한 부분은 "모든 책임을 내가 안겠다"는 부분이다. 자신이 물러날 테니 친박계 등 특정 계파를 겨냥하는 논란을 이제는 끝내자는 입장이다.

그만큼 박 후보에게는 당 내 일각에서 나오던 '친박계 2선 퇴진론'이 부담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야권 후보들의 세몰이 속에 정작 자신은 '대세론'에서 '위기론'으로 상황이 반전되고 있음에도 정작 결집해야 할 당 분위기는 분열양상을 보여 그야말로 '내우외환'이었다.

더욱이 '과거사 사과'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한광옥 전 민주당 상임고문의 영입 등을 통해 추석을 전후로 '대통합' 이미지 각인에 노력을 기울였지만 이런 요인들은 큰 장애물이 돼왔다.

이 때문에 최측근인 최 의원이 결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박 후보도 "충정을 존중한다"며 이 같은 최 의원의 사퇴에 호응했다.

문제는 과연 이러한 노력이 최근 흔들리고 있는 박 후보의 대세론을 되살리거나 대권가도에 가속도를 붙이는 계기가 될 수 있느냐다.

현재로서는 속단하기 이르다는게 당 안팎의 대체적 시각이다.

최 의원의 사퇴가 사실상 당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당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좀 더 과감한 수술과 변화 없이 특정 인물의 퇴진만을 통해서는 박 후보의 지지율 정체에 도움이 되기는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금처럼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기 보다는 박 후보의 한 마디에 당론이 결정되는 듯한 분위기에서는 당의 활력과 민심 회복을 기대하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친박계 퇴진론을 주장해온 남경필 의원도 이날 최 의원의 사퇴에 대해 "한두 명 특정 사람의 문제제기를 한 것이 아니다"라며 "절박한 문제제기를 불화나 갈등으로 봐서는 안된다"며 자신의 입장을 거두지 않았다.

결국 현재의 당 분위기에서 박 후보 본인의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이번과 같은 문제는 재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정치평론가 박상병 박사는 "비서실장 사퇴는 친박계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박 후보의 문제였다"며 "사람을 바꿨는데도 불구하고 당이 바뀌지 않을 경우 국민이 바꿔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사퇴로 박 후보의 지지율 등에 큰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근본적으로 당을 이끌어가는 소통방식 등을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 박 후보에 대한 진정성, 국민의 신뢰 확보가 (지지율 상승에 필요한) 핵심요인"이라고 내다봤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