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박근혜 경제정책 뒤집는 엇박자 발언
상태바
김종인, 박근혜 경제정책 뒤집는 엇박자 발언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2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김종인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이 24일 박근혜 대선후보의 줄푸세(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치를 세우자) 정책과 경제민주화가 양립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저의 경제정책과 줄푸세와는 맥을 같이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박근혜 후보의 발언과 어긋나는 것이라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줄푸세는 5년전 박근혜 후보가 당내 경선을 치를 때 들고 나온 것으로서 그 때 상황에 맞게 나왔다"며 "최근 새로운 상황에서 경제민주화를 얘기하다보니 다시 나온 것 같은데 실제로 줄푸세와 경제민주화는 같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권 후에 많은 사람이 (경제민주화가)도로 아미타불이 될 것이라고 하지만 우리 사회의 현실을 보면 그것(경제민주화) 안하는 대통령은 (나라를)끌고 가기 힘들다"고 경제민주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경제민주화를 하면 대기업이 사보타주를 하고 경제 활성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염려하는 쪽이 있지만 그런 것을 빙자해 새로운 질서를 확립하지 못하면 영원히 질서 확립을 못한다"며 "루즈벨트 대통령이 뉴딜정책을 할 때 최악의 상황이었듯이 질서를 잡는 게 중요하다면 그것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의 경제민주화 공약 발표가 늦춰지는 것을 놓고는 "모든 정책을 유기적으로 만들어야한다. 각 파트를 종합해서 공약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향후 방침을 소개했다.

이어 "정치권에서 공약을 만드는 사람은 황당무계한 사고로 만드는 것이 아니다. 지금은 실현 가능성이 없으면 공약으로 제시 못한다. 유권자 수준이 그런 정도는 판단할 수 있게 됐다"며 공약 수립과정에서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민주화란 말이 나오니 야당에서 우후죽순처럼 많은 정책이 나왔지만 그런 식으로 하면 경제민주화를 이룩하지 못한다. 실현 가능성이 있고 제대로 적용될 구체적인 공약을 발표해야한다"며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경제민주화 정책을 비판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