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재인, 부산서 투표…"이제 '대천명', 투표해야"
상태바
[종합]문재인, 부산서 투표…"이제 '대천명', 투표해야"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1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19일 오전 7시께 자택이 있는 부산 사상구 엄궁동 롯데캐슬리버 경로당 1층에 마련된 엄궁동 제7투표소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제18대 대통령선거 투표를 했다.

전날 밤 부산에서 마지막 유세를 마치고 엄궁동 자택에서 잠을 청한 문 후보는 초록색 넥타이를 맨 정장에 검정색 코트 차림으로 이날 아침 일찍 투표장을 찾았다.

문 후보는 이날 투표소에 줄지어 선 주민들에게 "투표하러 많이 오셨네요"라고 인사를 건네고 투표장으로 들어가 선거인명부 확인 후 곧바로 투표했다.

문 후보는 이날 역대 유력 대선후보 중 처음으로 출신 지역에서 투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투표를 마친 뒤 문 후보는 "저는 혼신의 힘을 다했다"며 "이제 뭐 '진인사' 했으니 '대천명' 해야 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유일한 길이 투표다. 국민들의 힘이 정치권력 위에 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투표"라며 "새 정치도 경제민주화도 복지국가도 남북평화도 투표를 통해서만 이룰 수 있다. 지난 5년 동안 만족스럽지 못했다면 투표로서 세상을 바꿔달라"고 당부했다.

문 후보는 또 '어젯밤 좋은 꿈 꿨느냐'는 질문에 "푹 잘 잤다"며 "꿈은 특별히 꾼 것 없고, 어쨌든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했기 때문에 이제는 정말 대천명 하는 심정으로 홀가분하게 잘 마쳤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동안 저뿐 아니라 정말 많은 국민들이 정권교체를 위해서 정말 열심히들 노력해주셨다.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영도 어머니 댁에 가서 아침식사하고 어머니를 모시고 투표장에 가고, 그러고는 서울에 가서 투표 독려운동을 할 생각이다. 오늘 투표 독려운동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후 문 후보 부부는 오전 8시30분께 문 후보 어머니 강한옥(86)씨를 모시고 영도 부산남중학교에 설치된 남항동 제2투표소에 도착 투표하고 투표참여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문 후보 부부는 오전 9시30분 비행기편으로 김해공항을 통해 서울로 출발할 예정이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