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해 진짜보다 가짜가 더 잘 팔린 백화점
상태바
올 한해 진짜보다 가짜가 더 잘 팔린 백화점
  •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5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세계백화점이 25일 고객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상품을 분석한 '신세계 2012 쇼핑 트렌드 상전벽해(桑田碧海) BEST 10'을 발표했다. 사진은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핸드백 모양을 프린트한 천 소재의 핸드백 진저백(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뉴시스>
백화점에서 '진짜' 상품 보다 '가짜'가 더 많이 팔렸다?

신세계백화점이 25일 고객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상품을 분석한 '신세계 2012 쇼핑 트렌드 상전벽해(桑田碧海) BEST 10'을 발표했다.

패션가발 돌풍부터 불황에 따른 컬러팬츠와 매니큐어 매출 증대, 망치로 깨먹는 독일 과자 슈니발렌의 전국구 인기,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및 친환경 수산물 푸드 열풍 등이 주요 내용이다.

운동화를 신는 직장인도 늘면서 구두의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15%)이 운동화의 절반 수준에 그치기도 했다. 장기화된 경기 침체로 오리털 패딩 대신 솜털 패딩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그 중에서도 해명 유명 브랜드의 로고나 디자인을 패러디한 패션 아이템들이 대박을 터뜨렸다.

그렇다고 진짜 '가짜' 상품은 아니다. 디자인을 수정해 원본의 느낌을 살린 상품이나 오마주 형식으로 해당 브랜드 디자이너에 대한 존경의 표현으로 만든 상품 등을 뜻한다. 디자인과 소재 등을 변형한 페이크(fake) 패션인 셈.

가로수길과 동대문 등 신진 디자이너의 상품을 판매하는 신세계앤컴퍼니 매장에서는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핸드백 모양을 프린트한 천 소재의 핸드백 '진저백'과 '소프트백'이 큰 인기를 끌었다. 올해에만 2000개 이상이 판매될 정도였다. 가격도 10만~20만원대로 저렴하다.

이번에 소개된 상품들은 110명의 신세계 상품본부 바이어들이 각 장르별로 올해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낸 '핫 아이템'을 하나씩 고른 후, 그 중 가장 큰 쇼핑 트렌드 변화를 이끌어낸 10개를 선정한 것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