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20대 인도네시아 출신 선원 긴급 후송
상태바
서귀포해경, 20대 인도네시아 출신 선원 긴급 후송
  • 강한성 기자
  • 승인 2014.01.1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7시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서쪽 약 46㎞ 해상에서 조업하던 한림선적 P호(20톤급) 선원 E씨(28·인도네시아 출신)씨가 그물 작업 중 손가락 2개가 짓눌리는 사고가 발생, 해경에 후송을 요청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사고 해역에 함정을 급파,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서귀포항에 입항해 E씨를 대기 중이던 선주 K모(55)씨에게 인계했다.

E씨는 선주 K씨에 의해 선적지인 제주시 한림 소재 의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제주투데이>

<강한성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