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모든 선거활동 전면 중단... 불출마 선언하나?
상태바
김우남 "모든 선거활동 전면 중단... 불출마 선언하나?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룰 확정되자 긴급회의 후 숙고..향후 거취 고민

▲ 김우남 의원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김우남 예비후보가 8일 오후 모든 선거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이는 새정치민주연합이 7일 확정한 제주지사 후보 경선룰에 대한 반발이다. 그는 지금까지 계속해서 100%국민참여선을 주장해 왔다.

그는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선출 경선룰로 공론조사투표 50%와 국민여론조사 50%가 결정되자 대외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김 의원은 참모들과 대책회의를 갖고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신중하게 고민하고 판단해 입장을 정리할 필요가 있어 당분간 숙고에 들어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당분간 후보경선을 위한 활동을 중단한 채 경선참여 여부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겠다는 뜻이다.

여기서 심각하게 고민하겠다는 뜻은 불출마라는 다른 카드를 제시할 수 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원희룡 바람에 맞설 흥행카드였던 새정치민주연합의 경선이 위기를 맞게 됐다.

김의원은 그동안 경선흥행을 위해서는 여권 유력휴보(원희룡)바람을 재우기 위해서는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도민관심을 증폭시키는 국민참여경선이 야권의 세를 결집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주장해 왔었다.

김의원측 관계자는 “김의원이 경선에서 이기기 위한 방식이 아니라 새정치민주연합 경선을 통해 흥행몰이를 하면서 새누리당에 맞설 강력한 후보를 선출하느냐가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현재 최고위원회가 남아 있는 만큼 여러 경로를 통해 중앙당에 국민참경선을 계속 설득하는 동시에 경선방식에서 국민참여경선이 배제된 이유를 문의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의원이 최종결정을 어떻게 내릴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중앙당 공직자후보추천관리위원회는 7일 제주도지사 경선 방식으로 공론조사 투표 50%+국민여론조사 50%를 결정했다. 이 경선룰은 오는 9일로 예정된 당 최고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