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추자섬 특성 살려 숭어체험장 활성화"
상태바
원희룡 "추자섬 특성 살려 숭어체험장 활성화"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1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추자도 방문

▲ 원희룡 예비후보가 15일 추자면을 방문, 갓 잡아 올린 생선을 들어보이고 있다.
새누리당 제주도지사 원희룡 후보는 15일 “추자섬의 특성을 살려 친수공원 조성과 숭어체험장 운영 등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이날 13일째 이어진 ‘마을 심부름꾼 투어’ 일정으로 제주시 추자면 지역 마을들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원 후보는 “도정 예산은 마을의 소득을 올리고 마을을 살리는 데 최우선적으로 쓰여야 한다”며 “추자지역 주민들의 마을살리기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추자면 주민들은 원 후보에 마을 주력산업인 수산업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 원희룡 예비후보가 15일 추자면을 방문, 지역주민으로부터 톳과 미역 등 추자지역 수산현황을 듣고 있다.
주민들은 “수산업 관련 인원이 부족해 외국인 선원이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어선도 절반 가량 줄었다”며 “이에 따른 여파로 인구도 1년에 100명 가량 줄어 현재 2100명 밖에 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양2리 주민들은 “관광산업을 발전시킬 계획을 구상 중에 있는데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 외에 신양1리 주민들은 다목적 회관 건립을, 예초리 주민들은 수산물 건조장 건립 등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