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조심스러운 ‘6·4선거연기론’
상태바
세월호 침몰…조심스러운 ‘6·4선거연기론’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중앙정가 움직임 신경전…후보들 공식행사 자제 몸낮추기

6·4 지방선거가 44일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례없는 대형 여객선 참사로 인해 선거 관련 언급은 일절 꺼내지도 못하고 있고, 경선 일정도 뒤로 줄줄이 미루고 있다. 특히 이번 사고는 제주와 연관이 있어서 제주 정가는 조심스런 분위기다.

특히 세월호 인양에 적지 않은 시일이 소요되고, 이 기간이 공교롭게도 지방선거 때와 겹칠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도 당분간 본격적인 선거 분위기로 전환하기가 어려운 형국이다.

현재 거의 모든 방송매체가 세월호 사고를 당분간 온종일 중계할 것으로 예상돼 후보자들의 TV토론도 사실상 방영기회가 없어 보인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가 유례없이 국민의 저조한 관심 속에 치러질 것이라는 우려가 흘러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은 ‘사고대처 무능론’ 역풍에 경계하고 있다.

제주는 이미 경선을 끝냈지만 다른 지역 광역단체장 경선 은 1주일씩 순연한데 이어 이번 주 예정했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도 미루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섣부른 행보시의 역풍을 우려한 조치다.

현재 내색을 하지 않으면서도 이번 사고가 자칫 ‘정부·여당 무능론’으로 번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특히 실종자·구조자 합계 혼선, 원활하지 못한 구조과정, 세종시장 후보 ‘술자리 참석’ 논란 등을 둘러싼 비판 여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제주지역 새정치민주연합의 선거 전략에도 대폭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그렇지 않아도 통합신당 창당 과정 때문에 지방선거 준비가 늦었는데 이번 사고로 이미 선출된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를 경선 분위기로 누르겠다는 선거 전략에 차질이 생긴 것이다.

오는 27일로 예정된 경기지사 후보 경선을 포함한 광역단체장 경선 및 공천 작업은 다음 달 초로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제주지사 후보들은 슬픔에 빠진 도민 감정을 고려해 경선 없이 자체 단일화 하거나 100%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하는 안을 물밑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교육감, 도의원, 교육의원 후보들도 사고 직후부터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사무실 개소식 등의 공식행사를 연기하는 등 한껏 몸을 낮추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 일각에서는 사고 수습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해 6월 4일로 예정된 지방선거 일정 자체를 늦춰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고 있지만 현 시점에선 정치·선거 얘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금기시되고 있어 현실화 가능성은 미지수다.

여야 지도부 모두 이에 대한 언급을 일절 자제하고 있다.

다만 6·4 지방선거와 7·30 재·보선의 간격이 두 달도 채 안 되는데다 앞서 통합 선거 필요성이 거론된 바 있어 선거일 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선관위 측은 “현재로서는 그런 움직임이 전혀 없다”면서 “다만 여야 합의로 공직선거법에 ‘이번 선거에 한해 시기를 변경한다’는 내용의 단서 조항을 추가하면 시기 조정이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처럼 제주정가도 중앙정가의 움직임에 그 어느 때보다 신경을 쓰고 있는 분위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