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창식 “현직 교육공무원 집단 불법선거 관련 후보 즉각 사퇴”
상태바
양창식 “현직 교육공무원 집단 불법선거 관련 후보 즉각 사퇴”
  •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5.2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창식 제주도교육감 후보
양창식 제주도 교육감 후보는 20일 최근 현직 교육 공무원들의 특정 후보 불법 선거운동과 관련, 관련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양 후보는 또 양성언 현 교육감의 선거중립도 함께 요구했다.

양 후보는 “현직 교육 공무원들이 집단으로 카톡방을 개설, 윤두호.고창근 두 후보의 단일화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일부 언론에 보도됐다”며 “여기에는 일선 학교의 교사와 이들을 지도.감독해야 할 교감과 교장, 일선 학교를 지도.감독해야 할 장학사와 장학관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이와함께 “이 카톡방은 고창근 후보와 관련된 인물이 개설했고, ‘안녕하십니까. 고창근 후보입니다’라는 인사말도 올라 있다”면서 “이는 어떤 식으로든 이 카톡방 운영의 배후에 고 후보가 연관이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양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제주 매래의 교육을 책임자를 뽑는 중요한 선거”라고 지적하고 “아이들에게 무슨 낯으로 법을 지키라고 가르칠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양 후보는 특히 “고 후보는 양 교육감 정책을 이어받을 적자임을 주장하고 있는 후보”라며 “이번 현직 교육공무원들의 집단 불법 선거운동 사태에는 이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양성언 교육감에게도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 후보는 “고창근 후보는 현직 교육공무원들의 불법선거운동이 본인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구차한 변명일 뿐”이라며 “고 후보는 도민과 교육 가족에게 사과하고 즉각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후보는 “양성언 교육감은 현직 교육 공무원들의 집단 선거운동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 중립 선언과 함께 향후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 후보는 끝으로 “윤두호.고창근 두 후보의 단일화과정에 현직 교육공무원들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교육철학과 소신이 뚜렷한 윤 후보가 꿈을 펼쳐보지 못한 채 출마를 접게 된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