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특색사업 없앨 것'
상태바
이석문'특색사업 없앨 것'
  • 김승지 기자
  • 승인 2014.07.0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7일 첫 기획조정회의 개최

이석문 교육감이 7일 취임 후 첫 개최된 주간 기획조정회의에서 도교육청 및 교육지원청, 각급 학교의 특색사업을 없앨 것 이라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지금까지는 교육부에서 지표가 내려오면 도교육청이 특색사업을 붙이고, 교육지원청과 학교에서 다시 특색사업을 붙이는 관행이 있었지만, 이런 관행을 과감히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그 시발점으로 도교육청의 특색사업을 없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앞으로 학교 현장의 부담이 있으면 안 된다”며 “교육지원청이나 학교에 임명 될 모든 분들은 특색사업이 없음을 전제로 해 업무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교육감은“ 교육지표를 잘 새겨 아이들의 행복을 위한 수업과 생활지도에 전념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교육감은“학교현장을 지원하는 성과를 중심으로 인사고과에 반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