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18 22:55 (토)
외국인 투자기업들 ‘제주에서 철수 하겠다’
상태바
외국인 투자기업들 ‘제주에서 철수 하겠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08.2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도정의 갈팡질팡 투자정책과 왜곡된 여론 때문에

사단법인 제주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는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6기 도정이 들어서면서 외국인투자 정책이 바뀌어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제주에 투자한 외국기업들은 원희룡 도정이 들어서면서 전임 도정과 달리 개발 사업에 대한 규제가 강화됐고 사업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호소하면서 투자금을 돌려주면 사업 자체를 철수하겠다는 의사까지 내비쳐 이에 대한 원 도정의 반응이 주목된다.

이는 제주에 백통신원리조트를 개발하는 백통신원(주)와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버자야제주리조트, 송악산 개발사업자 신해원, 봉개동 라헨느리조트 사업자 제주용생개발(주), 토평농어촌관광단지 (주)빅토르개발, 유수암 열해당리조트 사업자 (주)열해당, 성산포 해양관광단지 오삼코리아, 오라관광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JCC(주) 등 9개 업체로 구성된 제주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회장 고승철)의 입장이다.

외투기업협의회는 제주지역에서 외국인 투자가 위축되는 원인으로 외국인 기업에 대한 왜곡된 사례를 지목했다. 이들은 "중국과 말레이시아 등 다양한 국적을 지닌 도내 외투기업들은 제주관광의 인프라 확충을 위해 수백억원에서 수조원에 달하는 자금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에도 일부 (외국인 투자 기업에 대한) 왜곡된 사례가 있다"고 했다.

이들이 왜곡된 사례로 언급한 것은 중국자본의 제주도 땅 잠식, 고용창출 미약, 난개발로 인한 환경파괴 등이다. 외투기업협의회는 "부동산 투자이민제 실시 이후 5년 만에 침체됐던 시장에 개발효과가 나타났다"며 "그러나 일부 주민과 언론들은 환경훼손, 투기 조정, 난개발 등을 지적하며 부정적 여론을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자본은 이미 제주도를 떠나기 시작했고, 중국경제의 연착륙, 제주도 투자정책의 변화 등의 대내외적 원인으로 추가 부동산 개발 투자는 사실상 불가능한 시점"이라며 "기존에 개발목적으로 부지를 매입한 외투기업은 고작 10여개이지만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투기업협의회는 "다수 외투기업들은 제주도의 투자유치 정책에 따라 투자를 결심했다"며 "하지만 사업부지를 매입한 뒤에 부단히 변화되는 정책들과 왜곡된 여론, 시민단체의 반대로 말미암아 한 치 앞도 가늠하기 어려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해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자체가 외투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땅을 투자한 금액에 매수한다면 개발사업을 철수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이들은 특히 민선 6기 원희롱 도정에 들어 투자정책이 변화하면서 개발사업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투기업협의회는 "원희룡 도정에서 개발가이드라인을 발표했는데 투자자들은 개발가이드라인 이전에 사전검토를 마치고 투자했다. 개발가이드라인을 전에 투자한 기업들에게까지 적용시키면 못하는 사업이 많다"고 강조했다.

외투기업협의회의 갑작스런 기자회견으로 제주도는 당혹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런 여론은 지난번 메르스 사태로 중국관광객이 상당수 줄어들어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빠르게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