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지사, 한국인 메르스 환자 치료한 중국 병원 방문
상태바
원지사, 한국인 메르스 환자 치료한 중국 병원 방문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10.15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방문 사례 처음 "양국 우의 튼튼해졌다”
中 의료진 제주포럼 전염병 안전 세션 초청 의향 밝혀

중국을 방문 중인 원희룡 지사는 14일 우리나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를 치료해준 중국 병원 의료진들을 만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원 지사는 이날 광동성 혜주시에 위치한 혜주시중심인민병원을 찾아 천쯔린 원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메르스 환자를 치료해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셨다.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노력 덕에 양국 국민이 감동 받았고 양국의 우의가 튼튼해졌다”고 말했다.

메르스 사태 이후 혜주시중심인민병원을 직접 방문해 고마움을 전달한 사례는 원 지사가 처음으로 알려졌다.

원 지사의 이번 방문은 지난 5월말 중국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환자가 나오면서, 중국에 메르스가 퍼질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 중국 정부와 병원측이 비용(14억원)을 부담하면서 헌신적으로 치료해준 당시 인도주의적 상황을 잊지않은 데서 비롯됐다.

천쯔린 원장은 이에 대해 “메르스를 계기로 문화, 의술 방면으로도 한중교류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인 메르스 환자의 치료과정을 기록한 책을 원 지사에게 기념선물로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원 지사는 “제주포럼에 전염병 안전과 관련된 세션을 만들어 의료진들을 초청하고 싶다”고 내년 5월 개최되는 제주포럼에 초청 의향을 밝혔다.

원 지사는 이후 한국인 메르스 환자가 머물렀던 인근의 ‘KANDE INTERNATIONAL HOTEL’도 찾아 당시 발생한 영업피해와 직원‧ 고객 격리 조치 등에 대해 미안함과 고마움을 표했다. 호

텔 총지배인은 “잊지 않고 찾아줘서 고맙다. 관광업계 입장에서 한국과 제주의 관심에 감동 받았다”고 답했다.

한편 원 지사는 제주 관광마케팅을 위해 이날 중국 광동성을 찾았으며 15일 귀국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