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제주감귤국제마라톤 11월 8일 열려
상태바
2015 제주감귤국제마라톤 11월 8일 열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5.11.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하프·10㎞·5㎞… 국내외 5000여명 참가

제주감귤국제마라톤대회가 11월8일 제주월드컵경기장 광장을 출발해 남원 일주도로를 돌아오는 코스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한라일보사와 (사)제주감귤연합회(농협) 공동주최로 열리는 이 대회는 이날 오전 9시30분 풀·하프 코스 출발을 시작으로 10㎞와 5㎞코스 순으로 진행된다.

마라톤을 통해 제주감귤의 우수성을 알리고 경쟁력을 제고시키기 위해 2003년 처음 시작된 이 대회는 올해로 13회째를 맞으며 제주 최고·최대 마라톤대회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고 있다.

특히 올해 대회는 여느해와 달리 외국인 참가자가 500명을 넘어서는 등 국제대회 명성을 쌓아나가고 있다.

풀코스 남녀 우승자에게는 올해 처음으로 괌 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과 함께 왕복항공권 및 숙식권 등이 제공된다.

대회신기록을 수립한 우승자에게는 70만원 상당의 부상과 함께 신기록 상금 30만원이 함께 주어진다.

올해 대회 풀코스인 경우 남자부는 지난대회 우승자 함찬일과 2013년 1위인 한동섭(서귀포마라톤클럽) 등이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자부는 대회 5연패 위업 달성에 나선 오혜신(서귀포마라톤클럽)의 아성을 누가 무너뜨리는가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제주도내에선 가장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클럽대항전도 관심을 끌 전망이다.

내로라 하는 6개팀이 출사표를 던졌다. 클럽대항전은 팀당 최소 5명에서 최대 7명까지 출전이 가능하며, 완주한 상위 주자 5명의 기록을 합산해 최소 시간순으로 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대회 출발과 도착이 이뤄지는 대회장에는 볼거리, 먹거리, 체험거리 등 풍성한 이벤트가 마련돼 참가자는 물론 관람객들에게 늦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제주산 돼지고기, 제주한우, 오메기떡, 유기농채식쿠기, 고등어회, 제주미네랄 용암수 등 제주에서만 맛 볼 수 있는 먹거리가 차려진다.

또 건강검진과 성인병 예방 등을 위한 건강체험 코너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공간과 장애인 조정 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기다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두차례에 나눠 경품 추첨도 있게 된다. 오전 11시30분(예정)과 오후 1시30분(예정)쯤 현장에서 경품권 배부를 통해 푸짐한 경품이 나눠지게 된다.

대회 참가자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제주시 종합경기장(실내수영장)과 월드컵경기장을 오가는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이날 오전 7시부터 7시50분까지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 앞에서 10분간격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승차인원이 많은 경우 수시로 출발하게 된다.

귀가 버스는 이날 낮 12시30분 부터 오후 3시까지 15분 간격으로 출발하게 되며, 역시 승차인원이 많으면 수시로 떠나게 된다. 문의 064-750-2523, 2514.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