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승인, 복지부 장관 사퇴, 원희룡 지사는 중국자본 하수인 비판
상태바
영리병원 승인, 복지부 장관 사퇴, 원희룡 지사는 중국자본 하수인 비판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5.12.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영리병원 승인, 시민단체 , 노동당 등 반대 성명서 잇따라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은 보건복지부가 18일 원희룡 제주도정이 신청한 영리병원인 중국 녹지(綠地)그룹의 '녹지국제병원' 설립을 승인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영리병원은 의료체계의 혼란을 야기해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며 이러한 영리병원 대해 제주를 실험장을 사용한다고 비판하였다.

특히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이 자신의 임기 중에는 영리병원 추진은 없다고 공언한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번복한 것에 대해서도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 그 자리에 않자 있을 이유가 없다고 강력하게 규탄하였다.

또한 영리병원 추진 과정에서 보여진 원희룡 도지사의 행보에 대해서는 원 도정이 주장했던 협치는 존재하지 않았으며 드림타워, 영리병원 등 녹지그룹에 대해서 소극적인 행보를 하는 원 도시자의 행동에 대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노동당 제주도당에서도 영리병원 설립에 대한 반대의 뜻을 분명하게 밝혔다.

노동당 제주도당은 영리병원의 설립이 승인되었다 하더라도 지금처럼 국내병원을 이용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큰 착각임을 지적하였다.

노동당 제주도당에 따르면 "현재의 삼성의료원이나 아산병원 등과 같은 대형 의료법인들 역시 향 후 편법이나 합작 등을 동원하여 외국자본과 결탁 우후죽순으로 영리병원을 설립할 것이며 우수한 의료진과 설비 등의 도입을 통해 끊임없이 최대한의 이윤을 추구하게 될 것이다. 영리병원의 확대는 의료비 폭등과 의료 양극화 등 기존 건강보험의 공적 의료체계 토대를 완전히 무너뜨려 버릴 것이며 대부분의 국민들은 현재와 같은 양질의 치료서비스로부터 소외" 될 것으로 우려를 표했다.

이에 향후 도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영리병원 설립이 통과 될 수 없도록 원희룡도정에 대해 경고와 투쟁으로 막아 낼 것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