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골프산업 전망] 개별소비세 25% 부과 등 어려움 연속
상태바
[2016 골프산업 전망] 개별소비세 25% 부과 등 어려움 연속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6.01.05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골프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각도의 방안 모색해야

올해 국내 골프 관련 시장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장기화된 경기 침체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고, 국내 골프 인구 중 가장 두텁게 형성된 50대, 60대 초반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에 따라 골프인구가 감소했으며, 그 감소 인구를 메워야 하는 젊은 층의 새로운 골프 인구 유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제주인 경우 30여개가 넘는 골프장이 운영상 어려움이 커지면서 더욱 불안한 한해를 시작하고 있다.

국내 골프장은 작년 말 현재 전국적으로 520여개가 운영되고 있다. 올해도 10여개 골프장이 새로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골프장은 지난 1990년대부터 골프 인구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골프장 사업이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될 정도로 인기를 끈 덕분에 우후죽순 생겨났다. 경제 성장의 중심에 있던 대기업은 물론이고 중견 기업들도 골프장 사업에 뛰어들었다. 골프장 사업은 회원권 분양만 성공할 경우 큰 자본을 들이지 않아도 가능했기 때문에 더욱 매력적으로 보였다.

하지만 2010년대에 접어들면서 골프장의 증가 속도는 둔화되었다. ‘수요와 공급’의 원칙이 시장을 지배하면서 골프장 사업에 대한 매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골프 인구에 비해 골프장 공급이 포화상태 즉 과잉 공급을 초래하게 됨에 따라 나타난 자연스런 현상이었다.

이 때문에 금융위기 이후 회원제 골프장들이 대중 골프장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한국산업레저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2007년 이후 35개의 회원제 골프장이 대중골프장으로 전환했다. 이런 움직임은 올해도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처럼 골프장 업계의 위기가 만성화되면서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는 골프장 경영난을 근본적으로 타개할 수 있는 대책이 반드시 나와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제주도내 회원제 골프장에 올해부터 25%의 개별소비세가 부과되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골프장에 적잖은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

이에 따라 개별소비세가 부과되지 않는 대중제로 전환하는 골프장이 나타나고 있지만 이에 따른 손익도 명확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어 골프장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4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골프장은 모두 30곳으로 이 가운데 8곳은 대중제, 22곳은 회원제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회원제 골프장 중에도 10곳은 일부 홀을 대중제로 운영하고 있다.

회원제 골프장들은 올해부터 입장객에게 25%의 개별소비세(3000원)와 이에 따른 농어촌특별세, 교육세, 부가세 등 5280원을 부과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개별소비세가 전액 감면됐지만 조세특례제한법이 개정되면서 2017년까지 75%만 감면된다.

당초 전액 감면 폐지에서 75% 감면으로 한숨을 돌리긴 했지만 세금이 부과되면서 이용객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제주도인 경우 골프산업이 관광산업에 큰 비중으로 차지하고 있다. 그래서 행정과 관련업계, 지역 정치인들이 함께 도내 골프산업 육성을 위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

개별소비세 감면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계획을 포함해서 국내외 골프관광객 유치, 도내 골프 인구 확대를 위한 방안 등이다.

2016년이 골프장 개별소비세가 폐지되는 2017년 이후 골프장업계의 깊은 시름을 풀 수 있는 중요한 한 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