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작물 2기작 재배로 돈 버는 농사하자
상태바
밭작물 2기작 재배로 돈 버는 농사하자
  • 제주투데이
  • 승인 2016.02.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메밀 등 잡곡과 고구마 등 특화작목 2기작 재배용 작목 도입 추진 -
기장(이백찰)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월동채소 재배농가 소득 안정을 위한 2기작 재배와 특화작물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강성근)은 지금까지 2기작 재배용 신품종 보급을 위해 기장(이백찰)과 식용옥수수 등 923㏊를 보급해 온데이어 올해는 보다 다양한 2기작 재배용 작물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원은 동부지역에는 당근과 무 1기작 재배지역에는 여름철에 옥수수와 메밀 재배를 유도하고, 양채류 재배지역인 서부지역에는 감자와 맥주보리 기장 등을 도입하여 연작장해 최소화와 작물 다양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에따라 올해 국비를 포함해 6억2천만 원을 투입해 2기작 재배를 유도하면서 2018년까지 500㏊까지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잡곡재배 확대를 위해 조, 기장, 메밀 등 잡곡 생산 시범단지를 조성하고 내년도에는 가공사업장을 시설해 도정 작업으로 부가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또, 조와 수수를 파종에서 수확까지 기계화가 가능하도록 시범재배를 추진하고, 메밀 명품화 사업과 연계하여 다원 등 3품종 종자 300㎏을 보급하고, 메밀, 찰옥수수 등 새로운 잡곡 품종을 도입해 300㏊를 조성하여 현장 재배기술 지원을 강화해 나아갈 방침이다.

기장 수확의 모습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특화작물도 특색 있는 사업을 추진한다.

우도 땅콩 관광 상품화를 위해 삼색땅콩, 땅콩파이 등 품목을 개발하고, 겨울 위주로 생산하던 쪽파를 여름철 단경기에 생산할 수 있는 기술개발과 고구마를 새소득 작물로 육성하기 위해 8품종을 도입해 도내 3개소에서 실증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농업기술원은 월동채소 작부체계 개선만으로 30%의 소득 증대효과와 함께, 부산물을 활용한 토양 개선 효과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