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에서도 생체 간이식 시대 열려
상태바
제주지역에서도 생체 간이식 시대 열려
  • 제주투데이
  • 승인 2016.03.07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 도내 최초 생체 간이식 수술 성공
외과 김영규 교수

제주지역에서도 생체 간이식 수술 시대가 열렸다.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강성하)은 외과 김영규 교수팀이 지난 2월 26일 도내 최초로 생체 간이식 수술에 성공해 이식수술의 신기원을 열었다고 6일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간이식 수술을 받은 박모(34)씨는 B형 간염에 의한 간경변증의 합병증인 위정맥류에 따른 심각한 토혈(소화관 내에서 대량의 출혈이 발생해 피를 토하는 경우 )로 입원 치료 중에 간세포암으로 진단됐다. 심한 간경변증으로 인해 간 이식외에는 다른 치료 방법을 고려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다행히 외종 사촌인 공여자의 간기증으로 이번 수술이 시행될 수 있었다.

생체 간이식 수술은 수혜자의 병든 간을 모두 제거한 후 공여자의 혈관과 담도를 섬세하게 보존해 절제한 간을 수혜자의 간정맥, 간문맥, 간동맥, 담관의 순서로 문합(혈관 또는 신경, 장기 등이 연결돼 있는 상태)하게 된다. 생체 간이식술은 미세 현미경하에 문합해야하는 고난도 수술이어서 서울 등 수도권 대형병원에서도 평균 약 10시간 전후의 수술 시간이 소요된다. 김영규 교수팀은 7시간내에 수술을 마칠 수 있었다.

제주대학교병원은 앞서 지난 2년간 간이식 수술을 시행하기 위한 준비를 해왔고, 그 노력의 결실로 이루어낸 성과로 간주된다.

사진제공=제주대학교

간 이식 수술 후 환자는 약 1주일간의 집중치료실 치료후 일반병실로 이송 후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간이식술은 기술적으로 난이도가 높고 또한 건강한 공여자의 건강을 해치는 합병증을 최소하도록 공여자 간절제술을 해야한다는 부담감이 매우 커 대부분의 생체 간이식은 서울 대형병원에서만 시행되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김영규 교수는 "서울 대형병원에서만 시행되는 생체 간이식이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성공적으로 시행될 수 있었던 것은 모든 간질환 치료를 위한 의료 장비뿐만 아니라 진료 역량이 서울의 대형병원 못지않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또한 말기 간질환의 새로운 치료법인 생체 간이식술이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시행되면서 말기 간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뿐만 아니라 간이식후 주기적으로 서울 대형병원으로 가야하는 간 이식환자에게도 모든 치료 및 관리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