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대통령 빠진 '제68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엄숙히 거행
상태바
[포커스] 대통령 빠진 '제68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엄숙히 거행
  • 조성훈 기자
  • 승인 2016.04.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4.3해결 3대원칙 실행'

대통령이 불참한 가운데 제68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거행됐다. 최근 제주 4.3희생자 재심사 문제로 심란한 가운데 열린 추념식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황교안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황 총리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위령사업 등을 통해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추도사의 절반 이상은 제2공항, 新항만 건설 지원 등을 약속하며 국민화합과 단결만을 강조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 날 추념식에는 황 총리를 비롯해 김무성, 김종인 여야대표, 원희룡 제주도지사,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 등 각계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엄숙하게 봉행됐다.

추념식에 앞서 오전 7시30분에는 유족 등 3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식전 제례가 진행됐고, 오전 9시10분부터는 위령제단에서 불교, 원불교, 기독교, 천주교 등 4대 종단 성직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종교 추모의례가 진행되기도 했다.

추념식이 열린 제주 4.3 평화공원에는 이번 4.13총선에 출마하는 여야 후보들이 대거 참석해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에 바쁜 시간을 보냈다.

또한 김무성, 김종인 대표를 비롯해 이상돈 국민의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김세균 정의당 공동대표도 함께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