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후보, 조천읍 일대 등에서 ‘강행군’
상태바
오영훈 후보, 조천읍 일대 등에서 ‘강행군’
  •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4.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화지구, 이도2동 등 10여 차례 거리유세

20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오영훈 후보(더불어민주당)는 선거막판 지역을 돌며 상가방문과 거리유세를 하는 등 강행군을 했다.

특히, 오 후보는 8일 북촌, 선흘 등 조천읍 일대 모든 마을을 돌며 상가방문과 게릴라유세를 통해 유권자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오영훈 후보는 “제주의 1차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인 김우남 국회의원이 어제 일도2동에서 집중유세를 하는 등 오영훈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홍보했다. 이어 그는 “김우남 의원과 함께 조천읍 등 제주지역의 농업과 수산업 발전을 위해 온 몸을 바쳐 일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저녁 6시 삼화지구와 7시 이도2동에서 열린 거리유세에서는 “현재 제주시 을 지역인 경우 선거 판세가 접전으로 판단되는 만큼 8일과 9일 실시되는 사전투표와 4월 13일 총선에서 유권자들이 적극적인 투표 참여로 오영훈을 당선시켜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이번 선거는 “깨끗한 후보와 그렇지 못한 후보와의 싸움”이라며, “깨끗한 후보가 당선돼야 깨끗한 국회를 만들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영훈 후보 선대위는 이 날 논평을 내고 지난 29일 보수성향의 모 사회단체가 제20대 총선 4·13총선 좋은 후보 30명 명단에 부상일 후보를 포함해 새누리당과 새누리당 성향의 후보가 25명 선정된 것과 관련해 금품선거와 5,000만원 녹취록 건에 관련된 ‘나쁜 후보’가 ‘좋은 후보’로 둔갑된 ‘블랙 코미디’를 제작한 것“이라고 비꼬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