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11.21 수 13:50
상단여백
HOME 4.13 제주시갑 장성철
장성철, 마지막 대도민 호소
문승준 기자 | 승인 2016.04.12 14:50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의 대도민 호소문 전문

 

새누리당 정권 심판에 대한 유일하고 확실한 대안,

국민의당 녹색돌풍 기호3번, 장성철 선택해달라.

 

이번 4·13총선은 새누리당 이명박 정권 5년·박근혜 정권 3년,  8년 동안의 제주홀대와 무시에 대한 심판의 장이다. 또한 권력을 사유화하며 공천 학살을 자행한 오만한 새누리당 정권에 대한 냉정한 심판의 장이다. 지역구 주민과 국민들이 지지하는 후보를 괘씸죄를 씌어 공천학살을 자행하는 만행을 저지르기까지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견제와 역할은 무책임과 무소신 그 자체였다. 특히 새누리당과 함께 기득권을 놓고 싸우기만 하며, 원칙과 기준은 오간데 없고 민생 정책도 외면했다.

국민들과 도민들은 오만한 새누리당 정권 심판에 대한 유일하고 확실한 대안으로 더불어민주당을 대체하여 국민의당에 매우 강한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것이 녹색돌풍의 원인이다. 그래서 호남권에서 시작하여 수도권으로, 그리고 제주에도 강하게 불고 있는 것이다. 이제 더 큰 녹색태풍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지금의 녹색바람이 제주에서 녹색태풍으로 바뀌면, 전국적으로 녹색바람이 녹색태풍으로 바뀔 것이다. 여름철 태풍도 제주에서 시작한다. 새로운 변화를 위한 ‘소신 투표’를 부탁드린다. 마지막 순간까지 ‘32시간 철야 유세’ 이어갈 것이다.

제주시갑 국민의당 기호3번, 장성철을 당선시켜, 제주와 대한민국의 담대한 변화를 이끌어 줄 ‘녹색태풍’을 만들어 주실 것을 간곡하게 호소 드린다.

 

0
0
이 기사에 대해

문승준 기자  gyum318@gmail.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승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