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제주특별법 개악 철회 촉구 ‘철야농성 돌입’
상태바
[현장] 제주특별법 개악 철회 촉구 ‘철야농성 돌입’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6.05.17 0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 20여명, 제주시청 앞 광장에서

16일 밤 10시 부터 제주시청 앞 광장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한 제주지역 시민사회 단체 회원들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제주특별법 개악 철회를 촉구하며 16일 밤 10시부터 제주시청 앞 광장에서 철야 농성에 돌입했다.

농성 자리에는 ‘한입으로 두말하는 국회의원 필요없다’, ‘제주도민 반대하는 제주도 특별법 개정 철회’, ‘더민주는 강창일을 해고하라’, ‘도민배신 강창일은 사퇴하라’, ‘더 나쁜 강창일, 더 나쁜 원희룡, 더 나쁜 더민주’, ‘민의 외면 더불어민주당 강력 규탄한다. 특별법 개악시도 즉각 중단하라’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과 팻말이 가득했다.

제주특별법은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리는 제19대 국회 법사위에서 통과될 예정이다.

한편 정의당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지난 11일 안행위에서 유원지 특례조항을 담은 제주도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된 이후 제주도 도민들의 분노가 다시금 들끓고 있다”며 “이는 정치권이 도민의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태도로 나왔다가 선거가 끝나자 입장을 급격하게 선회한 것으로, 협치라는 명목 하에 거대 야당들까지 그릇된 판단에 함께 하고 만 것”이라며 “정치권의 조삼모사로 제주도의 자연환경과 도민들의 삶이 무너져 내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