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오라관광지구 사업은 '보전'의 문제
상태바
환경단체, 오라관광지구 사업은 '보전'의 문제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6.06.2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지사의 '고도' 문제 몰기는 문제의 본질 흐리는 처사

제주지역 시민환경단체들이 최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오라관광지구 개발사업' 강행의지를 보인 것과 관련해 폭군 수준의 무소불위 정치와 다름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곶자왈사람들,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는 오늘(22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원 지사가 오라관광지구 개발사업 문제의 본질을 흐리고 단순 '고도의 문제'로만 몰고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어제(2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고도'가 높다는 이유로 (오라관광단지) 개발을 못하게 하는 것은 과하다."며 사업 추진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에 대해 도지사가 공식적으로 입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 지사는 "오라관광단지는 '산록도로-평화로 위 한라산 방면 개발가이드라인'에도 저촉되지 않는다."면서 "제주에서 대규모 개발을 할 수 있는 거의 마지막 땅, 백지화는 불가능하다."고 사실상 절차의 문제가 없다면 사업허용을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원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스스로 만든 '제주미래비전계획'을 무력화 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제주비래미전계획의 '환경자원총량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오라관광지구 개발사업 자체가 사실상 불가능 하다는 설명이다.

단체들은 "핵심사업부지인 26만㎡는 환경자원총량 1·2등급 지역으로 개발사업이 불가능하고, 신규로 추가된 91만㎡ 역시 환경부서가 나서 우려를 표할만큼 사업을 하기 힘든 지역이다."면서 "이처럼 단순 '고도' 문제가 아닌 심각한 환경파괴의 문제인데도 원 지사는 고도의 문제로 몰고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원 지사의 '대규모 개발이 가능한 마지막 땅'이라는 발언과 관련해 '치적쌓기'라고 강하게 꼬집었다.

단체들은 "(원 지사의 해당 발언은)임기 내 대규모 개발사업을 하나라도 더 유치해 자신의 치적을 더 쌓아 보겠다는 욕구의 발현이라고 밖에 설명할 수 없다."면서 "환경보전의 잣대가 원지사의 의중에 달려있다는 것과 다름없다. 원 지사가 '제왕'을 넘어 '폭군' 수준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단체들은 "원 지사는 ‘제주미래비전계획’에 예외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는데도 오라관광지구 개발사업을 이렇게 감싸고도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면서 원도정이 지금이라도 사업강행이 아닌 사업 취소절차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오라관광단지는 제주시 오라2동 산 56의 2번지 일대 353만9341㎡ 부지에 중국자본인 JCC(주)가 6조2800억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제주오라 에코마이센터'와 7성급 호텔, 테마형 콘도 등 숙박시설과 면세백화점과 테마파크 등 상업시설, 워터파크와 골프장 등 체육시설과 '외국인 카지노' 등이 주요 사업내용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