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고경실 제주시장, 도의회에서 '시장이 포괄적 책임'
상태바
{포커스] 고경실 제주시장, 도의회에서 '시장이 포괄적 책임'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6.09.07 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현안 문제에 대해 차분하고 소신있는 답변으로 주목

고경실 제주시장

고경실 제주시장이 취임 후 첫 도의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차분하게 자신의 소신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제주지역 사회의 최대 이슈인 곽지과물해변 해수풀장 조성 사업의 위법성 관련 징계에서 하위직 공무원에게구상권을 청구한 내용에 대해선 시장으로서의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6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무원의 재임기간은 평균 2년 내외기 때문에 중요한건 인사 조직 총괄”이라며 “곽지 해수풀장 실무자 직렬 뭐였나. 행정직이지 않나”라고 따지자 “그 말에 동의한다”며 “책임자가 되려면 계장이 수산직이거나 실무자가 행정직이거나 했어야 했다. 이런 문제는 종합적으로 시장 책임이 자유롭지 않다, 인사를 한 분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어서 “시장이라는 직책은 포괄적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에 어떤 경우든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시장으로서 책임지겠다”고 고 시장은 답했다.

또한 고 시장은 강경식 의원(무소속·제주시 이도2동 갑)의 시민문화광장 조성 사업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일정 기간 동안 청사 여건을 살펴본 후 처리할 것으로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고 시장은 “시청 일대에 근대문화유산을 활용한 문화광장 조성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공원화 사업에도 전적으로 동감하지만 청사 여건을 감안해야 한다”며 “단계적인 추진을 목표로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조성에 나설 것”이라고 장기 과제 추진 입장을 차분하게 피력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시장 취임이후 현장중심의 행정으로 파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고 시장이 도의회에서 보여준 소신(?)으로 제주시의 현안인 쓰레기와 대중교통 문제 등을 제대로 풀어나갔으면 한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