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어머니’展, 제주서 12월 22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 개최
상태바
‘우리 어머니’展, 제주서 12월 22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 개최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6.12.23 09:54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의 삶과 사랑 담은 감동 전시, 제주서는 처음 열려

‘바람의 섬’ 제주에 훈풍이 불어올 예정이다. 그 발원지는 어머니의 따스한 사랑을 담아낸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이다. 전국 순회 전시로 54만여 관람객에게 눈물과 웃음을 선사해온 이 전시는 서울과 6대 광역시를 비롯해 51개 지역에서 개최된 바 있다. 제주 지역에서는 처음 선보인다. 추운 겨울, 어머니의 푸근한 품 같은 전시에 머물러도 좋을 듯싶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는 각자 처한 상황 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현대인들에게 ‘진정한 힐링’의 근원인 어머니와 마주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12월 22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 제주 지역에서 열리는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이 바로 그것이다. (주)멜기세덱출판사가 주관하는 이 전시회는 제주시청 인근(도보 5분)에 소재한 하나님의 교회에서 개최된다.

하나님의 교회는 특설전시장을 마련, 여기에 134점의 글과 사진, 소품 등 ‘어머니’를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교회 성도들은 물론 인근 지역의 시민들에게도 개방해 누구나 따뜻한 어머니의 사랑과 희생을 추억하면서 삶의 용기와 위안을 얻고 가족 간의 정을 다시 확인하는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시관에는 시인 문병란, 김초혜, 허형만, 박효석, 도종환, 김용택, 아동문학가 김옥림 등 기성문인의 글과 일반 문학동호인들의 문학 작품, 멜기세덱출판사에 투고된 독자들의 글과 사진 등이 전시된다. 이 밖에도 독자들이 보내준 어머니의 손때 묻은 소장품을 만나볼 수 있는데 그중 제주 어머니들의 삶이 녹아든 소품들이 눈길을 끈다. 깊은 바다에서 물질을 하며 자녀들을 길러낸 어머니의 해녀복, 테왁과 망사리 등이 전시되기 때문이다. 전시관 말미에는 어머니의 사랑을 서정적으로 그린 샌드 애니메이션도 감상할 수 있다.

전시실은 ‘희생․사랑․연민․회한… 아, 어머니!’라는 부제를 갖고 ▶A zone ‘엄마’, ▶B zone ‘그녀’, ▶C zone ‘다시, 엄마’, ▶D zone ‘그래도 괜찮다’, ▶E zone ‘성경 속 어머니 이야기’라는 총 5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된다. 각 테마관에는 시와 수필, 칼럼 등의 글과 사진, 추억의 소품이 주제별로 전시된다. 전시 작품을 둘러보는 관람객들은 어머니와 함께했던 옛 추억을 되돌아보며 가슴을 울리는 진한 감동과 더불어 새삼 어머니의 소중함을 느껴볼 수 있다.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해 시민들의 발걸음을 붙잡을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영상 문학관’, ‘사랑의 우편함’, ‘포토존-어머니라고 말해요’, ‘북카페’ 등 부대행사장에서 다채로운 체험을 하면서 어머니의 소중함과 끝없는 내리사랑을 재확인할 수 있다.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은 2013년 6월 서울강남 하나님의 교회에서 처음 개최되었다. 시민들의 전국 순회 전시 요청에 힘입어 현재까지 전국 51개 지역에서 열렸으며 제주 지역에서의 전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초․중․고 학생부터 정․관․재계 인사까지 각계각층의 시민 55만여 명이 전시를 관람했으며 전시회의 주제가 ‘어머니의 사랑과 헌신’을 다루는 만큼 다정하게 손을 잡고 내방하는 가족 단위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군인, 전․의경 등 어머니를 가까이서 볼 수 없어 그리움이 각별한 이들의 단체 관람도 눈에 띈다. 미국, 필리핀, 중국, 일본 등지에서 온 국내 거주 외국인 관람객 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여서 인류 공통의 ‘어머니의 사랑’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가 국경을 초월한 ‘감동의 장(場)’이 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하나님의 교회 측은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사랑은 단연 어머니의 사랑이다. 사회적․환경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인들은 많이 아파하고 괴로워하며 살아가는데, 이 아픔을 달래주고 위로해줄 수 있는 존재는 오직 어머니뿐”이라며 “사랑과 희생의 대명사인 ‘어머니’라는 주제를 통해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가장 값지고 소중한 어머니의 의미를 되새기고, 메마른 마음에 따뜻한 위로와 안식을 전하기 위해 전시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전은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이다. 자세한 문의는 064-756-5648로 하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랑맘 2017-05-17 23:55:51
현재는 경북 구미 도량하나님의교회에서 하고 있는데요
다녀오시면 남는것이 참 많습니다.
많은분들이 다녀가셨으면 합니다~

제주인 2017-01-26 11:57:10
그렇게 감동일까... 좋다고하니 믿고 가볼까..
그런데 교회에서 하니까 좀 그렇긴 한데...
기사내용만 믿고 내 감정도 그런지 일단 보러는 가야겠다..

설중만개화 2016-12-26 16:58:15
친구가 초대해서 이무 생각없이 같이 갔는데
너무 감동적이고 가슴이 따뜻해지는 전시회였어요~
다른 친구랑 또 가서 보고 싶어요^^

항상맑음 2016-12-26 16:57:24
너무 너무 좋은 전시회입니다.
특히 가족들과 함께 와서 보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주도민의 힐링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두드림 2016-12-26 14:32:07
기사를 보니까 한번쯤 가보고 싶어 지네요..
친구랑 가 볼려구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