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道, 동복리 사파리 도유지 임대 불허해야"
상태바
제주환경운동연합 "道, 동복리 사파리 도유지 임대 불허해야"
  • 변상희 기자
  • 승인 2017.03.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곶자왈 보호해야 할 판에 '도유지 임대라니'
주민 개인정보 유출건도 일벌백계해야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3일 논평을 내고 동복리에 추진 중인 사파리월드의 도유지 곶자왈 임대를 제주도가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은 곶자왈 국립공원 확대지정이 논의되고 있는 중에 대형 관광개발사업에 곶자왈 일부를 임대해주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제주도는 현재 곶자왈 보호를 위한 곶자왈 경계 설정 및 보호지역 지정 등의 관리보전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환경연합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예정부지가 곶자왈로 판명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예상했다.

환경연합은 "제주도는 지난 1월 사유지 곶자왈 매입 추진을 위한 계획을 발표하면서 한쪽에선 이미 소유하고 있는 곶자왈마저 대형 관광개발사업에 내줘버리고 있다."며 "도유지 임대를 불허하겠단 제주도의 입장을 공식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또 주민명단이 사업자측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공청회를 신청한 주민 명단을 사업자측에 넘긴 것은 명백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제주도가 노골적으로 사업자를 지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은 "개발사업자에게 불법적인 지원을 한 데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일벌백계하고 재발을 막아야 한다."면서 "제주도는 마을공동체 균열을 가하고 사업자에 편향적인 사파리월드 사업추진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동복리 마을주민들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 투자유치과 관련 공무원이 사파리월드 측에 공청회를 요구한 주민명단을 넘겼다고 밝힌 바 있다.

제주도가 곧바로 사과에 나섰지만 이들은 제주도와 사업자 등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명예훼손으로 제주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