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문재인 후보는 4.3 폭동 김정호 전 육군소장 해임해야"
상태바
국민의당 "문재인 후보는 4.3 폭동 김정호 전 육군소장 해임해야"
  •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05.07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국민선대위는 7일 성명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제주4.3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김정호 전 육군소장을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국민선대위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안보분야 싱크탱크는 ‘ 정책공간 국민성장’이다. ‘정책공간 국민성장’은 국익우선주의를 표방하며 ‘실용주의’ 외교·안보 노선을 밝혀 왔다. 여기에는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 등을 비롯하여 예비역 장성들이 활동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인사가 있다. 바로 김정호 전 논산훈련소장이다. 왜냐하면, 김정호 전 육군소장은 ‘제주 4·3을 폭동’이라고 주장했었기 때문이다."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 김정호 전 육군소장은 2005년 10월 29일 한신대 교양과목 국가안보론 강의를 하는 중에 "5.16은 군사혁명, 제주4.3은 폭동"이라는 취지로 강연하였다고 알려져 있다. 당시 한신대 국사학과 학생회는 " 담당강사(전 김정호 육군소장)는 수업자료와 발언에서 제주4.3사건은 폭동, 5.16군사쿠데타는 군사혁명이라는 역사왜곡을 자행했다.”며 비판적인 성명을 발표하기도 하였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지난 4월 1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여러 가지 의미 있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면서 "문재인 후보의 인사 영입과 관련하여, 제주 4·3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인사가 포함되어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문재인 후보가 전 김정호 육군소장을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제외하고 해임하지 않는다면, 문재인 후보의 제주4·3해결에 대한 진정성은 뿌리 채부터 흔들릴 수밖에 없을 것임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에게 ‘제주4.3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김정호 전 논산훈련소장을 당장 해임할 것’을 4·3해결을 바라는 제주도민들과 함께 정식으로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포토대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