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추진 논란…제주도당, “일단 지켜봐야”
상태바
국민의당, 지역위원장 일괄사퇴 추진 논란…제주도당, “일단 지켜봐야”
  •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0.1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창당위원회 지역위원장 사퇴 권고안으로 당내 진통
제주도당은 “당내혁신은 공감, 입장 발표는 시기상조”

국민의당에서 지역위원장 일괄사퇴를 통한 혁신 권고안이 제안되면서, 당내에서 큰 파장이 일고 있다.

국민의당의 혁신기구인 제2창당위원회의 김태일 위원장은 지난 15일 기자간담회에서 시도당 위원장의 일괄사퇴를 통해 당을 혁신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이에 당내 전당대회를 앞두고 혼란을 초래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아 국민의당이 내홍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은 최고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를 열고 이 문제와 관련해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일부 시도당 위원장들의 반발로 이렇다 할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성철 국민의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을 혁신하자는 차원에서 김 위원장이 의견을 제기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다만 당 지도부에서 의결하고 권고를 내려야하는데 그 과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고안이 정해지면 따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장 위원장은 “제주도내에도 위원장들이 여럿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의견을 내기 어렵다”며 “최종결정이 당 지도부에서 내려진 이후에 입장을 밝히는 것이 절차에 맞고 경솔하지 않은 일”이라고 답했다.

또한 이같은 권고안이 당규당헌상에 맞는지의 여부도 중요한 문제라고 장 위원장은 지적했다. 이에 “최근 신설된 당무감사국에서 적정성을 판단하는 것이 실효성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아직 권고안에 대한 최종입장을 내리지 못한 상태로 알려졌다. 특히 시도당 위원장들 대다수가 크게 반발하고 있어 공식화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