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응시하는 무대 '꽃이 떨어질 때, 그때'
상태바
죽음을 응시하는 무대 '꽃이 떨어질 때, 그때'
  • 김재훈 기자
  • 승인 2017.10.2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7시30분 돌문화공원에서 '꽃이 떨어질 때, 그때' 공연

10월 28일(토) 오후 7시30분 돌문화공원 오백장군갤러리 공연장에서 올려지는 이미지퍼포먼스극 <꽃이 떨어질 때, 그때>는 죽음학이라 일컫는 싸나톨로지(Thanatology)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작품은 한때 ‘죽음’에 대해 골몰했던 한 작가의 내적 흐름을 바탕으로 어떻게 살 것인가 또 어떻게 자신과 화합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1인칭, 2인칭, 3인칭 시점을 오가며 이미지퍼포먼스극이라는 신선한 방법으로 풀어나간다. 공연 ‘꽃이 떨어질 때, 그때’는 다양한 상징적인 이미지와 감각적인 퍼포먼스 통해 관객과의 특별한 교감을 시도한다.

3막으로 이뤄지는 이 작품은 1막에서 존재의 생명에 대한 갈망과 심리적 불안을 표현한다. ‘호흡’을 주제로 다루며 관객들의 신체적 몰입을 유도하고, 이상의 시 ‘거울’을 매개로 해 분열적인 인간의 모습을 차가운 시선으로 응시한다.

2막은 생명의 창조와 아름다움을 향한 인간 본연의 간구를 명상적 춤으로 구성한다. 삶의 굴레 속에서 소멸해 가는 생에 대한 의미를 동양적 이미지로 보여준다.

마지막 3막은 인간이 가진 유한함에 대한 생의 의식을 ‘영원’의 존재로서 바라보기 위한 과정으로 자유의 ‘웃음’과 ‘울음’, ‘춤’과 ‘노래’로 이어지는 과정을 상징적으로 표현하였다.

공연은 이순의 춤과 김백기의 이미지퍼포먼스, 정인호의 프리타악, Guillermo Luis Horta(쿠바)의 춤과 목소리 퍼포먼스로 이뤄진다. 작품구성과 무대영상 및 기획에 이정희 작가가 맡았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문의는 꽃삽컴퍼니(010-2344-5004)로 하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